사진='백상예술대상' 방송 화면.
사진='백상예술대상' 방송 화면.


배우 김태리가 TV부문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6일 오후 경기도 일산 킨텍스에서 '2022년 제58회 백상예술대상'시상식이 열렸다. 방송인 신동엽과 배우 박보검, 수지가 진행을 맡았고, JTBC·JTBC2·JTBC4·틱톡에서 생중계됐다.

김태리는 '스물다섯 스물하나'를 돌아보며 "솔직히 행복했다고는 못하겠다. 감사했다. 많은 사랑 받고 최우수상 받고, 이 드라마를 위해 애쓴 모든 사람이 축하받는 것 같아서 너무 좋다"고 말했다.

이어 "정말 감사하다. '스물다섯 스물하나' 작품 자체에 바치겠다. 너무 감사하다"고 거듭 강조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