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현희 "달지 않은데 복숭아 향이"
제이쓴 "치아 괜찮나"
사진=유튜브 '홍쓴TV'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홍쓴TV' 영상 캡처


임신 5개월 차 개그우먼 홍현희가 '복숭아 먹방'을 보여줬다.

홍현희는 지난 5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홍쓴TV'에 "나 임산부 홍현희 드디어 복숭아 영접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이날 홍현희는 다급한 발걸음으로 복숭아를 찾았다. 남편 제이쓴은 "현희야 조금만 기다려봐. 복숭아 여기 있잖아"라며 복숭아를 가져왔다.

홍현희는 복숭아를 보자 "왜 이렇게 조금밖에 없냐?"라고 질문했고, 제이쓴은 "이거 6만 원어치야 자기야"라고 답했다.

개당 7~8000원 가격의 복숭아. 홍현희는 "복숭아 씻었냐?"라며 입으로 가져갔다. 제이쓴은 "아직 안 씻었다"라며 홍현희의 손을 잡고 웃었다.

이후 홍현희는 "드디어 복숭아 영접. 이거 천도복숭아다"라며 떨리는 표정으로 크게 한 입을 먹었다.

복숭아를 먹은 홍현희는 감탄했다. 또한 "여름이다. 아직 그렇게 달지는 않은데 복숭아 향이 난다"고 말했다.

홍현희의 먹방을 본 제이쓴은 "또 시켜놨다. 5월 10일에는 털복숭아가 나온다고 하더라. 두 박스 시켜놨다"고 이야기했다.

홍현희는 복숭아에 집중하며 "진짜 귀하다. 복숭아씨를 심을까봐"라고 말하자 제이쓴은 "4월에 복숭아 먹는 사람 네가 최초일 것"이라고 언급했다.

홍현희는 복숭아 '돌려 깎기' 먹방을 보여줬다. 제이쓴은 "와 나 복숭아 저렇게 먹는 사람 처음 봤어"라며 감탄했다.

홍현희는 복숭아를 통해 찐 행복을 느꼈다. 그는 "고맙습니다. 제이쓴 씨. 알러뷰 쏘 머치 땡큐"라며 손뼉을 쳤다. 또한 "털복숭아 언제 온다고 했지? 내 생일에 오나? 설마 생일 선물은 아니겠지?"라고 말했다.

이에 제이쓴은 "생일 선물인데? 지난해 12월부터 기다리지 않았냐?"라며 웃음 지었다.

계속된 홍현희의 '복숭아 먹방'. 홍현희는 건강한 치아를 드러냈다. 제이쓴은 "봐봐 치아 부서진 거 아니냐? 그렇게 먹고 싶었냐? 몇 개 안 남았네 나 하나만 주면 안 되냐?"고 질문했다. 홍현희는 웃으며 "나 혼자 다 먹을 거야"라고 답했다.

한편, 홍현희는 2018년 인테리어 디자이너 제이쓴과 결혼했다. 둘은 다양한 방송을 통해 활동하고 있다. 최근 이 부부는 임신 소식을 알리기도 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