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BC)
(사진=MBC)



배우 설인아가 ‘나 혼자 산다’에 첫 출격한다. 멀쩡한 집을 두고 무인텔을 애용하는가 하면, 바지가 찢어질 때까지 스케이트보드를 타는 등 꾸밈없는 꾸러기 일상을 예고해 기대를 모은다.


오는 29일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대세 배우 설인아의 일상이 공개된다.


설인아가 ‘나 혼자 산다’에 첫 출격해 자취 2년 차 일상을 공개한다. 최근 종영한 드라마 ‘사내맞선’에서 털털하고 의리 있는 재벌 2세 진영서 역을 맡아 완벽한 캐릭터 싱크로율로 시청자들의 큰 사랑을 받은 터. 최초로 공개되는 그의 일상에 관심이 집중된다.


설인아는 ‘사내맞선’ 진영서와 싱크로율 200%를 자랑하는 꾸러기 일상을 보여줄 예정이다. 멀쩡한 집을 두고 고라니가 출몰하는 무인텔을 애용하는가 하면, 하이틴 감성에 취해 스케이트보드 연습에 온 몸을 불사 지르는 등 한시도 쉬지 않는 ‘설비글’의 하루를 예고해 기대를 모은다.


특히 설인아는 “한 번 맛보면 고삐 풀린 망아지가 된다”고 자신을 소개, 스케이트 보드의 맛에 푹 빠진 모습을 보여준다. 수없이 넘어지면서도 오뚝이처럼 벌떡 일어나는 ‘하이틴 감성’은 스케이트보드 붐을 예감하게 만든다. “보드는 인생을 가르쳐 줍니다”라는 명언까지 준비했지만, 낡다 못해 찢어지기 일보 직전의 바지가 포착돼 웃음을 자아낸다.


여기에 스케이트보드 맹훈련을 위해 빠질 수 없는(?) 먹방까지 선보일 예정이다. 수백 번 넘어져도 꾸러기 모습을 유지하던 설인아가 유일하게 경건해지는 순간이었다는 후문. 돈마호크 바비큐를 무한 리필하며 만반의 준비에 나섰지만, 너무 많이 먹은 탓일지 잘하던 기술마저 실패한 모습이 포착돼 이목이 쏠린다. 과연 그가 무사히 새 기술을 익힐 수 있을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그런가 하면, 설인아가 자신의 집을 두고 무인텔에서 포착돼 시선을 강탈한다. ‘호캉스’처럼 편안한 분위기도 아닐뿐더러, 야생의 고라니가 출몰하는 지역으로 알려져 무슨 사연일지 본 방송을 더욱 기다려지게 만든다.


한편 설인아의 꾸러기 일상은 오는 29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차혜영 텐아시아 기자 kay3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