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검사 도베르만' ./사진제공=tvN
'군검사 도베르만' ./사진제공=tvN


tvN 월화드라마 ‘군검사 도베르만’ 안보현, 조보아의 마지막 복수가 시작된다.

‘군검사 도베르만’이 오늘(26일) 최종회 방송을 앞두고 마지막까지 끝을 알 수 없는 전개를 예고했다.

지난 방송에서 도배만(안보현 분)과 차우인(조보아 분)은 노화영(오연수 분)의 뒤통수를 치고 IM 디펜스의 회장 자리를 차지하려고 했던 용문구(김영민 분)의 계획을 처절하게 무너뜨렸다. 그 과정에서 강하준(강영석 분)이 배신자가 아닌 이중 스파이라는 것이 드러나면서 깜짝 반전을 선사한 것에 이어 미궁 속에 빠졌던 애국회 엑스파일의 존재가 다름 아닌 노태남(김우석 분)의 손에 있었다는 것이 밝혀져 흥미를 더했다.

여기에 노화영은 자신을 그토록 믿고 따르는 양부관(조혜원 분)에게 차우인을 죽이라고 지시하며 극한으로 치닫는 악마성을 드러냈고, 용문구 역시 엑스파일을 손에 쥐기 위한 마지막 발악을 하는 상황.

특히 GOP 총기 사건을 겪고 180도 변화한 노태남은 도배만과 차우인에게 애국회 엑스파일이 들어있는 USB와 마지막 편지를 남기고 노화영 앞에서 수류탄을 터뜨리면서 충격의 엔딩을 장식했다. 이를 막기 위해 달려든 도배만, 그리고 노화영의 지시를 받은 양 부관의 총을 맞고 쓰러진 차우인의 모습이 연달아 비치면서 두 사람에게 닥친 최악의 위기가 그려졌고, 과연 이 두 사람이 복수의 최종장을 해피엔딩으로 완성할 수 있을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이와 관련해 공개된 스틸은 마지막 게임에 돌입한 도배만과 차우인, 그리고 노화영의 의미심장한 순간을 포착해 결말을 향한 기대감을 한층 끌어올린다. 먼저 피멍이 든 도배만의 모습은 심상치 않은 분위기를 자아낸다. 노태남을 구하겠다는 일념 하나로 수류탄이 터지는 일촉즉발의 상황에서 그에게 몸을 날렸던 도배만. 그의 상태만 봐도 긴박하고 위험했던 당시의 상황이 고스란히 느껴지는 가운데 침통한 그의 표정이 눈길을 끈다. 자신이 다친 것은 안중에도 없이 상념에 깊이 빠진 듯 보이는 도배만의 모습은 왠지 모를 애잔함을 불러일으키고 있어 깊은 여운을 남긴다.

또 다른 스틸에는 다방 아지트에서 차우인과 노화영의 1대 1 독대 현장이 담겼다. 노화영을 바라보는 차우인의 표정에서 참을 수 없는 분노의 감정이 오롯이 전달되고, 팽팽한 긴장감 속에서 포커페이스를 유지한 채 대립각을 세우고 있는 노화영의 포스는 시선을 압도한다. 무엇보다 두 사람이 만난 장소가 애국회를 향한 치밀한 복수 계획을 세우던 도배만과 차우인의 아지트라는 점 또한 궁금증을 자극하는 포인트. 적진의 한 가운데 모습을 드러낸 노화영의 마지막 계획은 무엇일지, 이들의 최종 라운드가 더욱 기대된다.

제작진은 “‘군검사 도베르만’만의 예측 불가능한 전개가 만들어낼 강렬한 엔딩을 기대하셔도 좋을 거다. 마지막까지 빈틈없는 전개로 최초의 밀리터리 법정 활극의 묘미가 무엇인지 제대로 선보일 예정”이라며 “군검사즈 도배만, 차우인이 노화영과 용문구를 상대로 복수의 엔딩을 어떻게 완성하게 될지, 그리고 이들의 복수가 어떤 의미로 남게 될 것인지 마지막까지 지켜봐 달라”라고 전했다.

‘군검사 도베르만’ 최종회는 26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