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적메이트' 스틸컷./사진제공=MBC
'호적메이트' 스틸컷./사진제공=MBC


딘딘 남매의 ‘네모의 꿈’ 사건 경위가 공개된다.

오는 26일 방송되는 MBC 예능 '호적메이트' 15회에서는 딘딘 삼 남매의 삼자대면 현장이 공개된다.

이날 큰누나와 하루를 보내게 된 딘딘은 타지에 있는 둘째 누나에게도 영상 통화를 걸어 남매 삼자대면을 시도한다. 딘딘이 “어렸을 때 ‘네모의 꿈’ 노래를 틀어놓고 누나들에게 맞았다”라며 여러 차례 토로한 적이 있기 때문.

“나는 딘딘에게 손찌검한 적이 없다”라는 큰누나에게 딘딘은 “나는 둘한테 다 맞았다. 가해자는 모른다”라며 억울함을 호소해 웃음을 안긴다. 과연 두 누나 중 ‘네모의 꿈’을 틀어 놓은 채 딘딘을 혼낸 이는 누구였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이번 삼자대면을 통해 딘딘의 상세한 사건 묘사부터 누나들의 변론이 낱낱이 공개된다는 후문이다. 누나들의 논리정연한 설명에 딘딘은 말을 잇지 못한다고. 삼 남매의 치열한 공방전은 본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날 누나들 사이에서 고된 시기를 겪었던 딘딘의 어린 시절 일기장도 공개된다. 딘딘의 일기장을 함께 읽어본 큰누나는 어린 딘딘의 필력에 깜짝 놀란다고. 또한 해외를 오갔던 둘째 누나를 향한 딘딘의 진심을 알게 된 후 웃음을 멈추지 못한다고 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호적메이트’는 오는 26일 오후 9시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