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가수전-배틀어게인'(사진=방송 화면 캡처)
'유명가수전-배틀어게인'(사진=방송 화면 캡처)


'유명가수전' 이해리와 박현규가 승리를 거머쥐었다.


15일 오후 첫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유명가수전'에서는 시니어팀과 주니어팀이 대결을 펼쳤다.


이날 먼저 주니어팀의 선미와 이주혁은 일명 '비주얼 커플'로 의기투합해 선미의 '꼬리'를 선곡했다. 선미는 "어쿠스틱 버전으로 선보이기 때문에 아쉽게 제가 춤을 추는 장면은 없다"라고 밝혔다. 이에 유희열은 "반대로 전 이주혁씨가 댄스를 하면 승리는 따 놓은 당상이라고 생각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둘이 선보인 어쿠스틱 버전 '꼬리'는 이주혁의 리듬감 넘치는 기타 실력이 눈길을 끌었다. 이어 두 번째로는 시니어팀 이해리와 박현규가 다비치의 '너 없는 시간들'을 선곡해 파워풀한 음색을 선보였다. 특히 두 사람은 '제2의 다비치'로 불려도 무색할 만큼 환상의 무대를 선보이며 승리했다.



신지원 텐아시아 기자 abocat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