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김영철의 파워FM' 방송화면
SBS '김영철의 파워FM' 방송화면


셀럽파이브 송은이와 신봉선이 넷플릭스 '셀럽은 회의중' 비화를 털어놨다.

13일 오전 방송된 SBS 라디오 '김영철의 파워FM'에서는 셀럽파이브 송은이, 신봉선이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김영철은 "송은이는 허점 투성이다"라고 말했다. 신봉선은 "하지만 우리의 아버지다. 짠할 때가 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김영철은 "이번에 넷플릭스에서 웹예능을 선보였다. 넷플릭스의 제안을 받고 제일 처음에 들었던 생각이 뭐였냐"고 물었다. 그러자 송은이는 "이제 가자. 글로벌로 간다"라고 당당하게 말했다. 이에 신봉선은 "처음에 '얘들아 넷플릭스에서 제안이 들어왔다'라며 걱정이 산더미였다. 방송이라 센 척하는 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계속해서 한 청취자가 "초등학생도 같이 볼 수 있냐"고 물었고, '수위'에 대한 이야기가 이어졌다. 송은이는 "수위 조절을 많이 했다. 많이 잘라냈다"라며 "넷플릭스에 나와 있는 수많은 성인용 콘텐츠가 있지 않냐. 영미가 많이 봤더라. 회의 때 계속 얘기하는데, 많이 잘라냈다"라고 했다. 신봉선은 "실물로 그런 각도는 처음봤다. 몇일 동안 잔상에 남았다"고 털어놔 웃음을 안겼다.

송은이는 "편집 된 장면이 진짜 많다"고 강조했고, 신봉선도 "심지어 제작진도 자르기 아깝다고 했다"고 말했다. 김영철이 "비공개 분량은 못 보는 거냐"고 묻자, 송은이는 "감독판 말하는 거냐. 못 본다. 59금이다"라고 고백했다. 이에 신봉선도 "69금, 79금 쭉쭉 올라간다. 난리난다"라고 했다.

셀럽파이브의 히트곡 '안 본 눈 삽니다'와 관련한 이야기가 이어졌다. 김영철이 "'안 본 눈 삽니다' 수익이 많았냐"고 물었고, 송은이는 "많이 났다. 초절약형 아이돌이지 않았냐. 단벌로 활동 했고, 댄서도 없었고 뮤비도 초저렴하게 찍었다. 게다가 홈쇼핑 매출이 있었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신봉선은 "요정으로 패딩을 팔았다"라고 덧붙였다.

김영철은 "두 사람의 티키타카가 굉장히 좋다. 예전에 '아는형님'에 나왔을 때 이상민이 '셀럽파이브 너무 신기했다. 시끄러운데 오디오가 안 물려' 라고 하더라. 나는 23년째 물리는 연예인이다"라고 말해 폭소를 안겼다. 신봉선은 "예전에 이 자리에서 라디오 진행할 때 많이 물렸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또 신봉선은 '셀럽파이브에서 미모 담당이 누구냐'는 질문에 "안영미와 제가 투탑으로 싸운다. 제가 컨디션이 나쁘면 안영미가 치고 올라가고, 안영미가 나쁘면 제가 치고 올라간다. 화장 안 했을 땐 해볼만하다"라고 말해 또 한 번 웃음을 줬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