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금 있던 여자친구
'평일 애인' 따로 만들었다
한혜진 "예전엔 상대방 시간 생각 못했다"
사진=KBS Joy '연애의 참견 시즌3'방송 화면 캡처
사진=KBS Joy '연애의 참견 시즌3'방송 화면 캡처


고민남이 바빠지자 여자친구는 평일에 만날 남자친구를 따로 만들었다.

지난 12일 방송된 KBS Joy 예능프로그램 '연애의 참견 시즌3' 119회에서는 대학생 여자친구와 직장인 고민남 커플의 사연이 공개됐다. 이날 가수 폴킴이 스페셜 MC로 함께했다.

고민남의 여자친구 집에는 9시 통금이 있었고 여자친구와 조금이라도 더 함께 하기 위해 고민남은 칼퇴를 하려고 노력했다. 하지만 신입사원인 고민남에겐 무리였고 결국 두 사람은 매일 데이트를 못하게 됐는데 여자친구는 이런 상황을 이해하지 못하고 서운해 하기만 했다.

이런 여자친구를 보며 폴킴은 "일을 하는 건 생활을 꾸려가기 위해 하는 건데 그것조차 못하게 하는 연애라니"라며 답답해했고, 한혜진은 "나도 저 나이 때는 비슷했다. 상대에게 시간이 나면 그 시간은 내 것이라 생각했고, 그 사람의 시간이라고 생각을 못 했다"며 과거를 회상했다.

그러던 어느 날, 여자친구는 고민남의 갑작스런 회식 소식을 이해 해주고 주말에만 봐도 괜찮다고 말했다. 자신들의 사이가 점점 단단해지고 있다고 생각한 고민남은 서프라이즈로 여자친구를 찾아갔는데, 여자친구와 또 다른 남자가 함께있는 걸 목격하고 말았다.

그러나 여자친구는 모든 것이 고민남의 잘못이라고 주장했다. 자신이 고민남을 매일 만나고 싶었지만 고민남이 안 만나줬기 때문에 자신만의 방법을 찾았다며 이게 싫다면 평일에도 만나자는 것이다.

주우재는 "절대로 혼자 못 있는 사람이 있다. 나약하고 이기적인 사람과 계속 연애를 해야 할까"라며 회의적인 반응을 보였고, 곽정은은 "여자친구를 사랑에 굶주려 있는 아이로 계속 봐줄 자신이 있나. 여자친구는 말도 안 되는 협상 조건을 걸고 있고 고민남을 상처 입히고 있다. 본인을 먼저 보호하라고 말하고 싶다"라고 조언했다.

김숙은 "20대 중반은 연애도 중요하지만 일의 발판을 잡는 것도 중요하다. 여자친구는 내 일을 방해하고 내 고충을 들어주지 않는 벽 같은 사람이다. 안 되는 것 알면서도 계속 요구하는데, 진짜 사랑하는 사람이라면 어떻게 이럴 수 있나. 끝내자는 말과 같다"라고 덧붙였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