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영수증'(사진=방송 화면 캡처)
'국민영수증'(사진=방송 화면 캡처)


위너 김진우가 강승윤의 씀씀이를 폭로했다.

6일 방송된 KBS JOY ‘국민 영수증’에선 위너 강승윤과 김진우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MC 송은이는 "위너에서 개인 수입이 제일 높은 멤버가 누구냐?"라고 질문을 던젔고 강승윤은 "송민호다. 광고도 많이 하고 있다"라고 주저없이 꼽았다. 이어 자신은 2위라고 밝힌 강승윤은 "다음은 나인데 저작권료와 출연료가 있어서 그렇다"라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반면 집돌이 김진우는 "내가 생각하기엔 내가 4위 인데 이승훈이 플렉스 하는 게 있어서 자산 차이는 별로 나지 않을 거 같다"라고 밝혔다. 이어 김진우는 "강승윤의 씀씀이가 헤픈 것 같냐?"라는 질문에 순순히 긍정하며 "쓸데없이 돈을 쓴다"라고 폭로해 웃음을 안겼다.



신지원 텐아시아 기자 abocat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