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호준, "손해 보고 사는 게 편해"
절친 유연석 언급
손호준 母 "사랑꾼 父, 바로잡아달라" 요청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캡처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캡처


배우 손호준이 솔직한 입담을 선보였다.

3일 오후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는 배우 손호준이 스페셜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MC 서장훈은 손호준에게 "낯가림이 심하다고 그러던데, 지금도 긴장되냐"라고 물었고 손호준은 난감해하며 "조금 긴장도 되고 이 낯가림이 단기적인 낯가림이 아니다"라며 "장기적 낯가림인데 자주자주 봐야 풀린다. 시간이 걸린다"라고 덧붙였다.

이어 손호준은 인생철학에 대해 " '손해 보고 살자'라고 생각하고 산다"라며 "같이 있는 사람이 재미있고 행복하면 같이 재미있고 덩달아 기운을 받는 편이다. 저는 바다를 가고 싶은데 친구들이 산을 가고 싶어 하면 같이 가서 재미있게 논다. 굳이 제 의견을 얘기 잘 안 하는 편이다"라고 말했다.

신동엽은 “손호준의 아버지가 그렇게 사랑꾼이라고”라며 “별명이 광주 최수종이시다. 엄마를 위해서 한식 조리사 자격증부터 제빵사 자격증까지 다셨다”고 했다.

손호준은 “방송에서 그렇게 얘기를 했는데 어머니가 그걸 보시고 바로잡아달라고 하셨다”며 “아버지가 퇴직하시고 엄마가 35년간 밥을 해줬으니까 이제 아빠가 해줘야 되지 않겠니 라면서 자격증을 따셨다. 그게 멋있어서 방송에서 말 한 건데 어머니 말을 들어보면 아버지가 뒤처리하는 자격증은 안 따셨다더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서장훈은 “손호준이 말수가 적어 무뚝뚝해 보이는 것과 달리 애정 표현의 달인이라는 얘기가 있다”고 언급했다. 손호준은 “평소엔 말을 잘 못 하는데 술을 좀 먹으면 그동안 못했던 표현을 많이 하는 편”이라며 절친 사이 유연석을 언급했다.

신동엽은 “유연석을 너무 좋아해서 별명이 유연석 사생팬이다”라고 말했다. 손호준은 “그 정도까진 아닌데, 연석이가 배울 점이 많다. 아는 것도 많고 백과사전 같은 친구다. 모르는 게 없다”며 “많이 물어보고 의지하는 편이다”라고 했다.

손호준은 “둘 중 누가 먼저 결혼할 것 같냐”는 질문에 “제가 먼저 하고 싶기는 한데 결혼을 생각하면 현실적인 문제들이 많다는 생각이 든다”며 “제가 계획적인 사람이 아니고 연석이가 계획을 잘 세운다. 그 친구가 빠르지 않을까 싶다”고 밝혔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