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tvN '스물다섯 스물하나' 방송 캡처
사진=tvN '스물다섯 스물하나' 방송 캡처


'스물다섯 스물하나' 김태리와 남주혁은 결국 이별했다. 보나는 최현욱에게 프러포즈를 받았다.

지난 3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스물다섯 스물하나'에서는 헤어지는 나희도(김태리 분)와 백이진(남주혁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백이진은 뉴욕 특파원을 지원했고, 뉴욕에 더 머물기로 했다. 백이진은 나희도에게 전화를 걸어 "다음달에 한국에 갈 것 같다"고 했지만, 나희도는 여러 세계 대회로 인해 "나 다음달에 한국에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희도는 "이제 나한테 그만 미안했으면 좋겠다"며 이별을 암시하는 말을 했다.

얼마 후 백이진은 귀국하고 나희도는 출국을 하게 됐다. 그런데 커플 캐리어를 쓰던 두 사람의 캐리어가 뒤바뀌게 됐다. 나희도는 백이진의 캐리어를 공항에 맡겼지만, 백이진은 나희도의 집에 직접 캐리어를 가져다놨다. 나희도는 캐리어를 두고 가는 백이진의 소리를 듣고 대문 밖으로 나왔다. 나희도는 "더 이상 이 사랑이 나한테 힘이 되지 않는다. 미안해하고 원망하면서 서로 갉아먹는 것 그만하고 싶다. 우리 서로한테 중요한 사람이지 않나"라고 이별의 뜻을 전했다. 백이진은 "헤어지는 것, 할 수 있냐"고 물었다. 나희도는 "이미 하고 있었다. 겹치는 지인들도 많고 안 보고 살 수는 없겠지. 오다가다 동네에서 인사하자"고 말했다.

나희도는 새로운 휴대폰 개통을 위해 휴대폰 가게를 찾았다가 커플 요금제를 해지하려면 두 사람의 동의가 모두 필요하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나희도는 어쩔 수 없이 백이진을 불렀다. 요금제를 해지하고 돌아가는 길에 두 사람은 힘들 때도 함께 힘들자고 약속했던 터널에서 말다툼을 벌였다.

나희도는 "우리 멀어져갈 동안 너 뭐했냐. 모른 척했다"고 말했다. 백이진은 '모른 척 한 게 아니라 말할 수 있는 게 없었을 뿐이다. 나 힘든 거 너한테 옮기기 싫었다"고 변명했다. 그러면서 "내가 서운하게 했다면 미안한데 나는 죽을 힘을 다해 버티고 있었다"며 울먹였다. 나희도는 "우리는 좋을 때만 사랑이다. 힘들 때는 짐이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백이진은 "날 이해해볼 마음은 없는 거냐"고 화냈다. 나희도는 "너도 날 이해 안 하고 있다. 사랑하긴 했냐"고 말했다. 백이진이 "말 함부로 하지 마라"고 하자 나희도는 "언제는 뭘 함부로 해서 좋다고 하지 않았냐"고 소리쳤다. 백이진은 "그래 그만하자, 그게 맞겠다"며 "후회하지 마라"고 말했다.

나희도는 백이진과 이별로 괴로운 마음을 일기장에 적었다. 얼마 후 버스에서 내리던 중 일기장을 잃어버렸다. 출국을 앞두고 있던 백이진에게 나희도의 일기장이 배달돼 왔다. 나희도 일기장 안에 있던 백이진의 신분증 때문. 백이진은 나희도의 일기장을 읽고 눈물을 흘렸다.

나희도는 훈련 중 지승완(이주명 분)에게 백이진이 출국한다는 문자를 받게 됐다. 엇갈리던 두 사람은 겨우 만나게 됐다. 두 사람은 포옹하며 서로의 마음을 위로했다.

7년 후 두 사람은 앵커와 펜싱선수로 인터뷰를 통해 재회했다. 고유림은 은퇴 후 펜싱클럽을 차렸고 문지웅은 패션업체 대표가 됐다. 문지웅은 선수들 지도 중인 고유림에게 몰래 찾아가 깜짝 프러포즈를 했다. 고유림은 기뻐하며 프러포즈를 승낙했다.

또 다시 시간이 흘렀다. 나희도의 일기장은 뒤늦게 나희도 딸에게 전해졌다. 당시 백이진이 만화방에 맡겼는데, 주인이 한참 가지고 있었던 것. 과거의 나희도와 백이진은 다시 제대로 된 이별을 했다. 나희도는 백이진에게 '너는 존재만으로도 날 위로하던 사람이었다. 혼자 큰 나를, 외롭던 나를 따뜻하게 안아주던 사람이었다'고 했다. 백이진은 '너는 내가 가장 힘들 때 날 일으킨 사람이었다. 네가 없으면 여기까지 오지 못했을 거다'고 전했다. 나희도는 "온 마음을 다해 사랑했다"고 말했다. 백이진은 과거 가입했던 사이트 비밀번호 찾기 질문인 '나의 첫사랑은?'에 '나희도'라고 입력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