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눈컴퍼니​)
(사진=눈컴퍼니​)


배우 김정우가 JTBC 새 드라마 ‘재벌집 막내아들’에 출연을 확정, 자신만의 묵직한 존재감을 보여준다.

송중기, 이성민, 신현빈, 조한철 등 대세 배우들이 총출동하는 대작 ‘재벌집 막내아들’은 재벌 총수 일가의 오너리스크를 관리하는 비서인 윤현우(송중기 분)가 재벌가의 막내아들 진도준으로 회귀하여 인생 2회차를 사는 판타지 회귀물로, 동명의 웹 소설을 원작으로 한다.


김정우는 극 중 진도준(송중기 분)의 충실한 경호원 ‘우병준’으로 분한다. 우병준은 서늘한 인상에 냉정한 이미지를 가진 인물로, 일처리 하나는 제대로인 ‘해결사’. 그간 켜켜이 쌓아온 김정우의 첨예하고도 섬세한 연기 내공이 ‘재벌집 막내아들’에서 빛을 발할 전망이다.

2016년 영화 ‘밀정’으로 충무로에 발을 디딘 김정우는 선과 악이 공존하는 매력적인 마스크와 어떤 역이든 제대로 소화해내는 연기력, 화면 장악력으로 꾸준히 상업 영화와 독립 단편영화, 드라마에서 활동해왔다. 최근 소속사 눈컴퍼니와 전속계약을 맺고 배우로서 제2의 도약을 알린 그에게 ‘재벌집 막내아들’은 필모그래피의 터닝 포인트가 될 예정이다.

이렇게 ‘재벌집 막내아들’을 통해 조용하고도 묵직한 존재감으로 브라운관 너머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제대로 찍을 김정우의 행보에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재벌집 막내아들’은 ‘60일, 지정생존자’, ‘뷰티풀 마인드’, ‘성균관 스캔들’을 집필한 김태희 작가와 ‘W’, ‘그녀는 예뻤다’, ‘로봇이 아니야’를 연출한 정대윤 감독 등 최고의 제작진이 의기투합해 또 한 번 주목을 받고 있다. 올해 방송 예정이다.​


차혜영 텐아시아 기자 kay3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