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임창정 둘째 子, 소문난 골프 신동 "유명한 선수 못될 것 같아" 걱정 ('피는 못 속여')


가수 임창정의 둘째 아들이 골프 신동 면모를 자랑했다. 미래를 걱정하는 아들에게 따뜻한 위로를 건네는 임창정이 훈훈한 부자(父子)의 모습을 연출했다.

지난 21일 방송된 '슈퍼 DNA 피는 못 속여'에는 임창정과 다섯 아들이 등장해 스포츠, 음악을 아우르는 재능을 보여줬다.

이날 임창정은 "(이 프로그램을) 진짜 나오고 싶었다. 대놓고 자식 자랑을 할 수 있는 유일무이한 프로그램 아니냐"면서 "매니저한테 빨리 출연시켜달라고 했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둘째 아들 임준성을 공개한 그는 "다섯 아들 중 둘째 준성이가 (저의) 만능 엔터테이너 DNA를 가장 많이 닮은 것 같다"고 말했다.

임준성은 골프 신동으로 유명하다. 앞서 TV조선 '골프왕'에 출연해 평소엔 프로들이 이용하는 블랙티에서 골프를 친다 골퍼 루키의 면모를 자랑하기도 했다.

임준성은 '피는 못 속여'에서도 골프 연습장에서 250m에 이르는 비거리를 날렸다. 임창정은 "준성이가 정식으로 골프를 배운 지 1년이 됐는데, 야구부터 시켜서 그런지 스윙력이 더 좋은 것 같다"고 분석했다.
[종합] 임창정 둘째 子, 소문난 골프 신동 "유명한 선수 못될 것 같아" 걱정 ('피는 못 속여')
임창정과 임준성은 필드에 나가 '소원 들어주기' 골프 시합을 벌였다. 연예계 골프 실력자 임창정과 그 피를 물려 받은 임준성의 흥미진진한 라운딩에 관심이 집중됐다.

첫 홀은 동점으로 팽팽했으나, 뒤로 갈수록 아들의 멘털을 뒤흔든 임창정의 입담과 정확한 숏게임 덕분에 임창정이 최종 승리했다.

임준성은 "1년만 지나면 아빠는 그냥 이길 수 있을 것 같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임창정의 소원은 아들이 앞머리를 뒤로 확 넘겼으면 좋겠다는 것. 아들의 여드름을 걱정한 소원이었지만 임준성은 당황하며 사춘기 소년의 '멘붕'을 보여줬다.
[종합] 임창정 둘째 子, 소문난 골프 신동 "유명한 선수 못될 것 같아" 걱정 ('피는 못 속여')
이어 임준성은 무릎까지 꿇으면서 "그것만은 제발"이라고 애원해 폭소를 안겼다. 임창정은 '편식하면 안된다'는 소원을 말했고 두 사람은 식사를 했다.

밥을 먹던 임준서은 "솔직히 나는 유명한 선수가 못될 것 같다"고 고민을 털어놨다. 임창정은 "우승 좀 안하면 어때? 2등 하면 되지"라며 따뜻한 조언을 해줬다. 임준성은 아빠의 아무렇지 않은 위로에 미소를 지었다.

임창정은 "아빠는 준성이가 꿈이 있다는 것 자체로 만족이야. 네가 행복한 걸 찾아서 즐기면 돼"라고 든든한 아빠의 모습을 보여줘 지켜보던 사람들을 감동시켰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