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운 /사진제공=MBC
로운 /사진제공=MBC


그룹 SF9 멤버 겸 배우 로운이 드라마 '내일' 흥행에 대한 부담감은 없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김희선, 윤지온과의 팀 케미스트리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25일 MBC 새 금토드라마 '내일' 측은 극중 최준웅 역을 맡은 로운의 서면 인터뷰를 공개했다. '내일'은 '죽은 자'를 인도하던 저승사자들이 이제 '죽고 싶은 사람들'을 살리는 저승 오피스 휴먼 판타지. 인생 웹툰으로 손꼽히는 라마 작가의 동명의 네이버웹툰이 원작이다.

로운은 최준웅으로 분한다. 최준웅은 예기치 못하게 반인반혼의 상태로 저승에서 첫 취업을 하게 된 위기관리팀 계약직 사원이다.
로운 /사진제공=MBC
로운 /사진제공=MBC
로운은 '내일'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 "드라마가 주는 메시지가 좋았다"고 밝혔다. '내일'은 로운의 전작 드라마 '연모' 이후 바로 이어진 차기작. 이에 그는 "흥행에 대한 부담감은 전혀 없다. 시청률은 하늘이 주는 영역이기 때문"이라며 "드라마가 주는 메시지에 집중을 하다 보면 제게도 좋은 메시지가 남을 것 같아서 성적 보다는 본질적인 것에 집중하려 한다. 그런 의미에서 ‘내일’은 저 스스로에게도 위로가 되는 드라마가 될 것 같다"고 말했다.

또한 로운은 최준웅 캐릭터에 대해 "준웅이는 평범하면서도 감성적인 부분이 많다. 그래서 사건이 생기는 경우도 있는데, 미숙하지만 따뜻한 마음을 가지고 있다는 점이 매력적인 캐릭터"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캐릭터와의 싱크로율에 대해서는 "캐릭터에 온전히 녹아 들어 좋은 연기를 선보이기 위해 싱크로율 0%라고 생각하고 연기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런가 하면 로운은 "감독님, 작가님께서 최준웅 캐릭터를 연기함에 있어 재치와 재미 요소가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씀하셨다"며 "현장 분위기가 좋다 보니 촬영을 하며 자연스럽게 대본에 없던 상황과 대사가 만들어지기도 한다. 기대해 주셨으면 좋겠다"고 화기애애한 촬영장 분위기를 고스란히 전달했다. 뿐만 아니라 로운은 "위기관리팀 케미스트리는 95점"이라며 "사실 스스로는 100점이라고 생각하지만 남은 5점은 시청자분들께서 보시고 판단해 주실 거라 믿는다"며 김희선, 윤지온과의 팀 케미스트리를 자신해 기대감을 높였다.
로운 /사진제공=MBC
로운 /사진제공=MBC
로운은 열렬한 응원을 보내주고 있는 원작자 라마 작가를 향해 "원작이 있는 작품을 한다는 것에 대한 부담이 있었는데 좋게 봐주셔서 감사하다. 이렇게 좋은 메시지를 담은 작품을 함께 할 수 있게 돼서 영광이다"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끝으로 로운은 '내일'을 꼭 봐야하는 이유로 '재미'를 꼽았다. 그는 "방송을 보시면 제가 촬영하면서도 재미있게 즐기면서 했다는 것을 느끼실 수 있을 거라 생각한다. '내일'에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했다.

한편 '내일'은 '트레이서' 후속으로 오는 3월 25일 밤 9시 50분에 첫 방송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