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표작 '미녀는 괴로워'
1박 3일로 미국 행
"미안해서 물도 안 마셔"
'문명특급' / 사진 = SBS 유튜브 영상 캡처
'문명특급' / 사진 = SBS 유튜브 영상 캡처


'문명특급' 김아중이 영화 '미녀는 괴로워' 비하인드를 전했다.

17일 오후 공개된 SBS 유튜브 채널 '문명특급'에는 배우 김아중이 출연했다.

김아중은 대표작 '미녀는 괴로워' 특수분장에 대해 "분장을 하기 위해서 할리우드 '스파이더맨' 팀에게 받기 위해서 1박 3일로 미국에 날아가서 본을 뜨고, 그 분들이 두 달 가량 한국에 체류하면서 도와줬다"라고 말했다.

이어 김아중은 "라텍스 손을 끼면 벗지를 못 한다. 화장실 가서도 옷을 못 내린다. 스타일리스트가 옷을 내려주고 볼일 보고 옷을 올려주기까지 했어야 했다. 미안해서 물을 잘 안 마셨다"라며 "그런데 특수분장 하는 분들이 물을 몇 리터 먹여야하는 의무사항이 계약 조건에 있었다. 나는 물을 안 먹는다고 했는데 쫓아다니면서 물을 먹였다"라고 밝혔다.

한편, 김아중은 디즈니+ '그리드'에 출연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