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인수 /사진제공=매니지먼트 구
유인수 /사진제공=매니지먼트 구


배우 유인수가 넷플릭스 시리즈 '지금 우리 학교는' 인기에 대해 언급했다.

유인수는 최근 텐아시아와 만나 넷플릭스 시리즈 '지금 우리 학교는'과 관련해 다양한 이야기를 들려줬다.

'지금 우리 학교는'은 좀비 바이러스가 시작된 학교에 고립되어 구조를 기다리던 학생들이 살아남기 위해 함께 손잡고 사투를 벌이는 이야기다. 극중 유인수는 윤귀남을 연기했다. 윤귀남은 좀비보다 더 위협적인 존재가 되어가는 인물.
유인수 /사진제공=매니지먼트 구
유인수 /사진제공=매니지먼트 구
최근 온라인 콘텐츠 서비스 순위 집계 사이트인 플릭스 패트롤에 따르면 '지금 우리 학교는'의 인기는 심상치 않다. 한국은 물론 그리스, 멕시코, 브라질, 영국, 인도, 일본, 프랑스, 헝가리 등 42개국에서 1위를 기록했다. 또한 공개 10일 만에는 넷플릭스 TV 비영어 부문에서 역대 시청 시간 순위 5위를 기록하기도 했다.

유인수는 "'지금 우리 학교는'이 오픈되기 전까지 작품 이야기를 하면 윤귀남이라는 인물에 대해 자연스럽게 이야기가 나오더라. 웹툰 원작을 본 지인들에게 '나 이 작품 해'라고 이야기를 하면 원작처럼 임팩트 있게 제 연기가 전달될 수 있을까라는 스스로에 대한 의심이 있었다. 이렇게 큰 성공을 기대하기 보다 그냥 제가 준비하고 선보이는 연기에 대해 어떻게 봐주실지 걱정과 기대가 섞여있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지금 우리 학교는'이 오픈된 후 가족들한테 먼저 연락이 왔더라. 오히려 가족이 객관적으로 평가를 해준다. 그 전에 출연했던 작품들에서도 안 좋았던 건 안 좋았다고 이야기를 해줬다. 물론 거기에서 제가 얻는 힌트들도 많았다. '지금 우리 학교는'을 본 부모님, 동생들한테 연락이 왔다. '진짜 좋았다'고 이야기를 하더라. 정말 좋다는 이야기 밖에 안해서 큰 용기를 얻었다. 그래서 '가족들이 재밌게 봤구나. 이거 괜찮은 것 같은데'라는 반응을 처음으로 느낀 것 같다"고 덧붙였다.
유인수 /사진제공=매니지먼트 구
유인수 /사진제공=매니지먼트 구
'지금 우리 학교는'의 인기에 힘입어 유인수의 SNS 팔로워 수도 급증하고 있다. 공개 전엔 3만 명의 팔로워 보유했지만, 현재는 40배 이상이 증가한 124만 명을 보유하고 있다.

유인수는 "지금은 SNS 알람을 꺼놓고 있다. 꺼놓기 전에는 휴대전화가 불탈 정도로 알람이 오더라. 사실 '작품에 대해서 잘했나?'라는 의구심이 들어서 걱정을 많이 했었다. 공개된 후에 많은 분들이 감사하게도 좋은 말씀을 해주시더라. 영어로 장문의 편지들을 보내주시는데 최대한 번역기를 사용해서 보고 있다. 좋은 이야기를 많이 해주셔서 다행이라고 생각한다. 제 짧은 영어 실력으로 어떻게든 번역해서 보고 있다"며 "이런 반응이 정말 뿌듯하다. 제 스스로 의아했던 부분이 있었지만 연기를 못하지는 않았나보다 싶다. 노력했던 게 잘 전달된 것 같아 뿌듯하다"며 웃었다.

한편 '지금 우리 학교는'은 지난달 28일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 190여 개국에 공개됐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