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우리 학교는' 윤찬영./사진제공=넷플릭스
'지금 우리 학교는' 윤찬영./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윤찬영이 유인수와 실제 동네 친구라고 밝혔다.

26일 오전 넷플릭스 새 오리지널 '지금 우리 학교는'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행사에는 배우 박지후, 윤찬영, 조이현, 로몬, 유인수, 이유미, 임재혁과 이재규 감독이 참석했다.

'지금 우리 학교는'은 좀비 바이러스가 시작된 학교에 고립되어 구조를 기다리는 학생들이 살아남기 위해 함께 손잡고 사투를 벌이는 이야기로, 동명의 웹툰을 시리즈화한 작품이다.

윤찬영은 온조의 소꿉친구 청산을 연기한다. 청산은 친구들이 좀비로 변해가는 최악의 위기에 맞서 침착하게 상황을 판단하고, 친구들보다 항상 먼저 행동하는 인물이다.

윤찬영은 "온조를 몰래 짝사랑하고 있는 순수하고 정의롱ㄴ 친구다. 치킨집 아들인데 그걸 못 마땅하게 여기기도 한다"고 말했다.

촬영 내내 핸드폰 케이스에 온조 이름표 스티커를 붙이고 다녔다는 윤찬영. 그는 "청산이가 자신의 목숨보다 온조를 중요시하는 성격이다. 그걸 마음 속에 자리잡게 하고 싶었고, 온조를 많이 생각해야 겠다 생각해서 붙이고 다녔다"고 설명했다.

유인수가 연기하는 귀남은 학생들에게 좀비보다 더 위협적인 존재가 되는 인물이다. 유인수는 "학교 내 일진 무리 안에 있지만, 2인자 콤플렉스를 가지고 있다"고 밝혔다.

실제 동네 친구라는 유인수와 윤찬영. 밥도 같이 먹고, 노래방에 가서 발라드도 2시간 씩 부르고, 심지어 야경도 같이 본다고. 유인수는 "매일 보고 매일 연락한다. 귀남 이름표 스티커를 찬영이 핸드폰에 붙였는데 다음 촬영장에서 보니 떨어져 있더라"며 섭섭함을 토로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