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 때리는 그녀들'(사진=방송 화면 캡처)
'골 때리는 그녀들'(사진=방송 화면 캡처)


구척장신FC 김진경의 킥력이 골인으로 결실을 거뒀다.

19일 오후 방송되는 SBS 예능 프로그램 SBS '골 때리는 그녀들'(이하 '골때녀')에서는 후반전을 치르는 구척장신FC와 아나콘다FC의 대결이 펼쳐졌다.

이날 후반전에서 이현이와 아이린에 이어 김진경은 완벽한 자세의 풀 스윙 프리킥으로 득점을 했다. 그간 김진경은 킥만 연습했을 정도로 슈팅만 수없이 연습했었다.


김진경은 "제가 킥이 세니까 맞혀서 같이 들어가는 게 목표였는데 이뤄서 기분이 너무 좋다"라며 "어느 순간부터 감을 잡아서 공이 되게 세게 나가더라"라고 소감을 전했다.


신지원 텐아시아 기자 abocat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