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 건국의 기쁨도 잠시
본격화된 이씨 가문의 균열
주상욱, 예지원과 극한 대립
사진=KBS 1TV ‘태종 이방원’ 방송 캡처
사진=KBS 1TV ‘태종 이방원’ 방송 캡처


‘태종 이방원’이 새 나라 조선 건국의 기쁨도 잠시, 본격화된 이씨 가문의 균열로 팽팽한 긴장감을 자아내고 있다.

9일(어제) 밤 방송된 KBS 1TV ‘태종 이방원’ 10회는 10.2%(닐슨코리아 제공, 전국 가구 기준)로 자체 최고 시청률과 타이기록을 세우는 동시에 연이어 두 자릿수를 돌파하며 뜨거운 인기를 실감케 했다.

어제 방송에서는 이성계(김영철 분)의 마음을 단단히 사로잡은 강씨(예지원 분)가 자신의 친아들 이방석(김진성 분)을 세자로 책봉하며 이씨 가문의 갈등을 불러왔다.

앞서 이방원(주상욱 분)은 이성계의 신뢰를 한몸에 받으며 이씨 가문이 새 나라의 주인이 되는 데 일등 공신으로 활약했다. 하지만 이성계의 뜻을 어기고 정몽주를 제거했다가 눈 밖에 나고 말았다. 이성계는 이방원을 비롯한 이방우(엄효섭 분), 이방과(김명수 분), 이방의(홍경인 분), 이방간(조순창 분) 등 한씨(예수정 분)와 사이에서 낳은 아들들까지 쫓아내며 상황을 극한까지 끌고 갔다. 아버지에게 버림받은 아들들의 서운함은 곧 분노로 바뀌며 더 큰 일이 일어날 것을 암시했다.

어제 방송에서 이방원은 여러 차례의 굴욕에도 포기하지 않고 이성계의 마음을 돌리기 위해 노력했지만, 돌아온 것은 아버지의 싸늘한 축객령(나그네를 추방하는 것을 비유함)이었다. 강씨는 이방원에게 “자식의 앞길을 열어주는 건 모든 어미의 의무다. 나도 그 의무를 다했을 뿐”이라고 말하며 이방석의 세자 책봉에 정당성을 주장했다. 화가 난 이방원은 강씨를 향해 “날 속이고 내 진심을 짓밟은, 우리 어머니의 왕비 자리를 빼앗고 형님의 세자 자리를 빼앗은 사악한 여자”라고 비난했다. 일촉즉발의 대치 속 민씨(박진희 분)의 개입으로 상황은 겨우 수습됐다.

이방원을 말렸던 민씨도 분노를 참고 있었을 뿐이다. 그녀는 독하게 마음을 먹은 뒤 흘러내리려는 눈물을 안으로 삼켰다. 설상가상으로, 이들에게 아들이 죽었다는 청천벽력 같은 비보가 전해졌다. 두 번의 아픔 끝에 얻은 아들이었기에 부부의 상실감은 더욱 컸다.

그러는 사이 이성계는 강씨를 중전으로 책봉하고 그녀의 아들 이방석을 세자로 책봉했다. 미소 짓는 강씨, 이방석의 모습과 울부짖는 이방원의 모습이 교차되며 이들 사이에 벌어질 커다란 비극도 얼마 남지 않았음을 알렸다.

중전의 자리에 오른 강씨의 행보는 거침없었다. 모두가 이성계를 배후로 둔 강씨의 눈치를 보기 바빴다. 강씨는 여기서 한발 더 나아가 이성계에게 이방원을 용서해 줄 것을 청했다. 배다른 자식들을 모두 버렸다는 말을 듣고 싶지 않았기 때문이다.

방송 말미, 아들을 떠나보낸 슬픔을 차마 갈무리하지 못한 이방원과 민씨 부부에게 강씨가 찾아와 모두를 놀라게 했다. 좋은 감정이라고는 하나도 남아있지 않은 이들 사이에 어떤 대화가 오갈지, 강씨는 왜 이방원과 민씨 부부를 찾아왔는지 궁금증을 자극하며 다음 방송을 더욱 기다려지게 한다.

이처럼 ‘태종 이방원’은 제2막에서 공동의 목표를 가지고 함께해왔던 이씨 가문의 균열을 본격으로 다루며 더욱 흥미진진한 전개를 이어가고 있다. 휘몰아치는 사건의 연속으로 지루할 틈 없는 속도감과 인물 간의 심화된 갈등에서 오는 긴장감, 이 모든 것들을 더욱 생생하게 살려주는 주상욱, 김영철, 박진희, 예지원 등 명품 배우들의 열연이 합쳐져 안방극장의 사랑을 듬뿍 받고 있다.

방송을 접한 시청자들은 “배우들 연기 너무 잘한다”, “전개 속도가 빨라서 재밌다. 오랜만에 사극 보네요”, “주상욱 절규에 내가 다 눈물이 났다”, “자식 위하는 어머니 마음도 이해되지만, 이건 좀 아닌 듯”, “오늘 연출, 대본 대박이다. 더 몰입하게 만드네”, “곧 한바탕 피바람이 불겠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조선 건국과 함께 관계 변화의 바람을 몰고 온 이씨 가문의 이야기는 매주 토, 일요일 밤 9시 40분에 방송되는 KBS 1TV 대하드라마 ‘태종 이방원’에서 만날 수 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