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지윤, '트롯 바비'인줄 알았더니 '권력자'였네


'미스트롯2' 홍지윤이 반전 매력을 뽐냈다.

홍지윤은 지난 4일 첫 방송된 MBC '호적메이트'에서 리얼하고 친근한 일상을 공개했다.

이날 홍지윤은 집에서 편안하고 수수한 파자마 차림에 퉁퉁 부은 민낯으로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어설프지만 이른 아침부터 부엌에서 직접 요리를 하며 동생을 살뜰히 챙기는 모습을 보였다.

다양한 방송 및 무대에서 화려하고 세련된 모습을 보여주며 '트롯 바비' 등의 수식어를 얻었던 홍지윤은 '호적메이트'를 통해 옆집 언니 혹은 ‘찐친’과도 같은 친근한 매력을 발산했으며, 특히 친동생인 홍주현에게 잔소리를 하며 티격태격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홍지윤은 최근 많은 스케줄을 소화하며 열일하고 있다는 이유로 어머니의 특별한 보살핌을 받으며 '집 안의 권력자'로 등극한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다.

앞으로 홍지윤은 '호적메이트'에서 아직까지 공개하지 않았던 다양한 매력을 선사할 예정이다.

한편 홍지윤은 오는 22일 ICC제주 탐라홀에서 개최되는 ‘미스트롯2’ TOP4 2022 전국투어 콘서트 ‘소리 꽃’에서 양지은, 김다현, 김태연과 함께 화려한 무대를 선보이기 위해 준비 중이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