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재현, 메디컬 스릴러 뮤지컬 'M' 캐스팅 확정
과학자 프럼박사 役
'믿고 보는' 배우다운 활약 예고
배우 심재현./사진제공= 아츠로이엔티
배우 심재현./사진제공= 아츠로이엔티


대중의 오감을 사로잡는 탄탄한 연기로 사랑받고 있는 배우 심재현이 뮤지컬 'M'에서 열연을 예고했다.

5일 소속사 아츠로이엔티는 "소속 배우 심재현이 오는 2월 3일 개막하는 뮤지컬 'M'의 과학자 프럼박사 역에 발탁됐다"고 밝혔다.

뮤지컬 'M'은 1994년 파격적인 소재와 연출로 화제가 된 드라마 ‘M’을 뮤지컬로 탄생시킨 작품으로 마리의 몸에 잠재된 상태로 존재하던 M이 어느 사건을 계기로 마리를 보호하기 위해 각성하게 되고, 기억을 잃고 살아오던 마리가 사라진 기억을 찾아 돌아오면서 펼쳐지는 이야기로 심재현과 함께 한지상, 정동화, 이한별, 김수진, 윤형렬, 박좌헌, 이덕재 등이 출연해 함께 호흡을 맞춘다.

특히 드라마와는 다른 노선의 스토리라인이 기대되는 뮤지컬 'M'에서는 돌아온 그녀의 비밀을 파헤치는 지석으로 인해 마리 속에 숨겨져 있던 M과 프럼박사가 그토록 숨기고 싶어 하던 진실이 드러나며 원작과 달리 1인 2역이었던 주인공을 괴물이 될 수 밖에 없었던 영혼 ‘M’과 그를 품은 채 살아야만 했던 ‘마리’ 둘로 독립 시켜 이야기를 각색한 것이 특징이다.

심재현은 극 중 M의 비밀을 연구하는 과학자이자 마리의 양아버지로 기억을 잃은 마리를 ‘김주리’라는 이름으로 키워온 인물 '프럼박사' 역을 맡았으며 심재현이 표현할 프럼박사의 모습이 어떨지 개막 전부터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2000년 연극 '파티'로 데뷔한 심재현은 뮤지컬 '미스터 마우스', '투모로우모닝', '킹키부츠', '브라더스 까라마조프', '반고흐와 해바라기 소년' 그리고 드라마 '빅이슈', '배가본드', '동백꽃 필 무렵' 등 장르를 가리지 않고 굵직한 작품에 출연해 일찌감치 '믿고 보는' 실력파 배우로 입지를 다졌으며 이번 작품에서 역시 명품 보이스와 오감을 사로잡는 탄탄한 연기를 선보일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편 심재현이 출연하는 뮤지컬 'M'은 오는 2월 3일부터 동국대학교 이해랑예술극장에서 공연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