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옷소매' 가수 겸 배우 이준호./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옷소매' 가수 겸 배우 이준호./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가수 겸 배우 이준호가 이세영, 이덕화 등 배우들과 호흡을 맞춘 소감을 밝혔다.

지난 3일 MBC 금토드라마 '옷소매 붉은 끝동'(이하 '옷소매') 배우 이준호와 화상 인터뷰를 통해 만났다. 극중 이준호는 깐깐하고 오만한 완벽주의 왕세손이자 훗날 정조가 되는 이산 역을 맡아 열연했다.

배우들과의 호흡을 묻자 이준호는 "놀랍도록 모두가 그 인물이라 편안했다. 리허설을 하면서도 막힌다는 느낌이 들지도 않았고, 술술 넘어간다고 해야하나. 서로가 즐겁게 연기하는 시간이었다. 이세영 씨와는 서고에서 첫 촬영을 했는데, 덕임이의 모습들을 준비해오고 연구해온 것들을 보며 감명 받았다. 오대환 형은 나중에 언젠가 지지않는 에드리브를 해야하겠다는 에너지를 준다. 강훈과도 편안하게 서로의 캐릭터가 되어있었기 때문에 기분 좋게 촬영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덕화 선생님은 내가 본받을 게 워낙 많은 선배님이다. '옷소매' 11~12회에 편전신이 있는데 그 장면만 17시간 동안 찍었다. 나는 계속 무릎을 꿇고 있었는데, 이덕화 선배님이 한번을 지치지 않고 모든 대사를 계속 하더라. 안 해도 모두가 뭐라고 안할 분위기였는데도 대본을 놓지 않고 현장을 나가지 않는 모습을 보며 많은 걸 배웠다"고 존경을 표했다.
'옷소매' 가수 겸 배우 이준호./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옷소매' 가수 겸 배우 이준호./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이준호는 '옷소매' 목욕탕 신에서 탄탄한 식스팩 복근을 공개하기도 했다. 그는 "제대하기 3개월 전부터 드라마를 준비하는 8개월 동안까지 1년 이상 식단 관리를 하고 있다"며 "드라마 끝나고 며칠 사이 많이 먹긴했지만, 다시 감량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운동은 촬영이 시작되면 시간이 없어 거의 못하기 때문에 최대한 촬영 들어가기 전까지 열심히 하고 식단으로 유지했다. 식단은 간단했다. 하루에 닭가슴살 4장과 전자렌지 조리없이 뜯어서 바로 먹을 수 있는 조리된 고구마 4개만 먹었다. 빨리 먹고 남은 시간을 대본보는데 할애했다. 1석2조였다"고 덧붙였다.

"체중은 예민한 세손시절 모습을 극대화 시키고 싶어서 여태까지 했던 작품 중 가장 마른 모습이었어요. 그런데 이산은 문무 모두 출중한 캐릭터라 운동도 게을리 하지 않았죠. 다부지면서도 슬림한 세손의 모습을 유지하려고 했습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