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호진, '동상이몽2' 출연
"아내 김지호는 딸이 1순위, 질투나고 서운해 싸우기도"
"딸, 아빠 같은 사람과 결혼 않겠다고, 엄마 닮아 아빠 싫나보다"
사진=SBS '동상이몽2' 방송 화면.
사진=SBS '동상이몽2' 방송 화면.


배우 김호진이 아내인 배우 김지호의 폭로에 해명했다.

지난 27일 방송된 SBS 예능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에서는 김호진이 스페셜 MC로 출연했다.

김호진은 2001년 김지호와 결혼한 21년차 배우 부부다. 김호진은 1년 전 김지호가 ‘동상이몽2’에 출연한 것을 언급하며 “있지도 않은 이야기를 해 정말 억울하더라. 더럽고 잘 안 씻는다고 했던 말이 걸린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당시 김지호는 김호진에 대해 삐돌이와 짠돌이, 꼬질이라 폭로했다. 꼬질이라는 말에 대해 김호진은 “아내는 눈 뜨자마자 세수하고 양치질한다. 나는 일어나서 양치질 정도는 식후에 하지만 밖에 안 나가면 하루 종일 안 씻는다. 어릴 때부터 풀 세팅한 배우모드를 했더니, 집안에선 자연인 모드가 로망이다. 김지호가 깔끔한 편인 것”이라 말했다.

짠돌이에 대한 해명도 이어졌다. 김호진은 "물건을 잘 못 사게 하는 편이긴 하다. 난 물건을 다 쓰고 난 다음에 새로 사는 편인데 와이프는 너무 버린다. 뭘 정리하자고 하면 아내는 다 버린다. 그래서 내가 옛날에 받은 트로피나 상패, 상장 같은 것도 아내가 다 버렸다"고 반박했다.

마지막 삐돌이에 대해서는 “약간 뒤끝이 좀 있긴하다. 아무리 풀어도 마음의 앙금이 좀 남는스타일”고 인정하면서 “그런데 아내는 금방 잊어버린다. 아마 여기 출연하는 것도 잊었을 것”이라고 김지호의 건망증을 폭로했다.

이어 “자고 있는데 아내가 한밤중에 사라져서 봤더니 옷방에서 뭘 파헤치고 있더라”며 결혼 초기 온갖 귀중품들이 행방불명되기도 했다고 밝혔다. 김호진은 각서에 대해서도 언급, "난 쓸게 없지만 김지호는 많다"며 "촬영 전날 21년 째 결혼기념일이었다. 이런 중요한 날 시간 개념이 정확하지 않다. 어제도 각서 쓸 일 있었다"고 말했다.
사진=SBS '동상이몽2' 방송 화면.
사진=SBS '동상이몽2' 방송 화면.
김지호가 남편보다 딸이 우선순위라고 했던 것에 대해 김호진은 “난 와이프가 지금도 1순위다. 실은 그 문제로 싸운 적 있다”며 “난 아이는 우리가 잘 살면 자연스럽게 잘 따라온다는 주읜데 아내는 아이에게 집중해 질투나고 서운하다. 그래서 한 두 번 싸웠다”며 사랑꾼 면모를 보였다.

김호진은 비올리스트 딸을 언급하며 “딸 연습실을 오가며 이야기를 많이 한다. 연애 이야기까지 자주 하는 편”이라고 말했다.

이어 딸이 ‘아빠 같은 사람과 결혼하지 않겠다고 해’고 해 충격을 받았다는 김호진. 그는 “아빠는 까다롭고 잔소리 많다고 했다더라. 딸이니 잔소리하는 거다. 성격도 엄마를 많이 닮아 아빠가 싫나보다”며 씁쓸해 했다.

요리관련 자격증만 7개라는 김호진은 “집안일이 좀 귀찮아졌다. 그치만 아이가 파스타 해달라고 하면 해준다, 요즘은 아내가 열심히 하는 편”이라 말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