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선빈, '술꾼도시여자들' 종영 인터뷰
털털한 매력 '안소희' 캐릭터 소화
박영규 앞에서 욕..."칭찬 받았다"
사진 제공=이니셜 엔터테인먼트, 유영준스튜디오
사진 제공=이니셜 엔터테인먼트, 유영준스튜디오


이선빈이 가장 부담됐던 장면으로 ‘전라도 욕 씬’을 꼽았다.

배우 이선빈이 30일 오후 서울 강남의 한 카페에서 티빙 오리지널 '술꾼도시여자들’(극본 위소영, 연출 김정식 / 이하 ‘술도녀’) 출연 소감과 더불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술꾼도시여자들'은 미깡 작가의 웹툰을 원작으로, 하루 끝의 술 한잔이 인생의 신념인 세 여자의 일상을 그린 작품. 극중 이선빈은 털털한 매력을 가진 예능 작가 ‘안소희’ 캐릭터로 분해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이날 이선빈은 작품 속 ‘주당’이자 털털한 입담의 ‘안소희’ 캐릭터에 대해 느꼈던 부담감을 털어놨다. 그는 “진짜 걱정 많이했다”며 “전라도 욕 장면 같은 경우 대본을 받자마자 ‘큰일났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그는 “그냥 대사가 길어서가 아니라 박자도 있고 발음도 신경 써야하고 저는 충남 사람인데 전라도 사투리까지 구사 해야하고, 거기다 표정 연기까지 더해야 했다”며 “그런데 앞에 박영규 선생님이 계셔서 죄송했다”고 털어놨다.

이선빈은 해당 장면을 위해 “실제로 술의 힘을 빌렸다”고도 말했다. 그는 “감독님께 진짜 맨정신에 못할 것 같다고 맥주를 따로 하나 달라고해서 힘을 빌렸다”며 “실제로 얼굴이 다 빨개졌었다”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또 과해보이진 않을까, 받아들일 때 억지스럽진 않을까 걱정도 됐다”면서도 “한 번도 NG 없이 다 했다. 평소에 대사를 많이 내뱉어봤다. 툭 치면 기계처럼 나오게끔 외웠다”고 말했다.

이선빈은 “박영규 선배님이 흐믓해 하시고 칭찬 해주셨다”며 “너무 좋아해 주셔서 더 용기가 나서 잘 할수 있었다”며 상대 역인 박영규를 향한 고마움을 드러냈다.

그는 “선배님이 굉장히 따뜻한 눈빛으로 ‘그렇지 잘한다’ 느낌으로 받아주셨고 함께 등장하지 않는 장면에서도 똑같이 리액션 해주시고 정성을 다해주셔서 더 용기를 냈다”고 덧붙였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