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현희子' 똥별이, 아기띠 사이로 얼굴만 빼꼼…인생 5개월차의 깜찍함


제이쓴, 홍현희 아들 준범(태명 똥별이)군이 깜찍한 면모를 보였다.

최근 제이쓴은 "ㅋㅋㅋㅋㅋㅋㅋㅋㅋ?"라는 글과 함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 속 준범 군은 아기띠 사이로 얼굴을 빼꼼 내민 모습. 오밀조밀 눈코입이 시선을 강탈한다.

제이쓴은 개그우먼 홍현희와 지난 2018년 결혼식을 올렸으며, 지난해 8월 아들을 품에 안았다. 최근에는 아들과 함께 KBS2 예능프로그램 '슈퍼맨이 돌아왔다'에 출연 중이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