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둥이맘' 서하얀 "나도 고삐 풀리고 싶을 때 있어…가장 ♥임창정 짠해"


'오둥이맘' 서하얀 "나도 고삐 풀리고 싶을 때 있어…가장 ♥임창정 짠해"
'오둥이맘' 서하얀 "나도 고삐 풀리고 싶을 때 있어…가장 ♥임창정 짠해"
'오둥이맘' 서하얀 "나도 고삐 풀리고 싶을 때 있어…가장 ♥임창정 짠해"
사진=서하얀 유튜브 채널 영상 캡처
사진=서하얀 유튜브 채널 영상 캡처
서하얀이 가장 임창정의 모습이 짠할 때가 있다고 밝혔다.

12일 서하얀의 유튜브 채널에는 '하얀이네 시드니 VLOG 준재랑 남편 콘서트 보러 가요(짐 싸기, 공항 OOTD, 브런치, 가족 유랑단)'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호주에 도착한 다음날 서하얀은 아들을 데리고 카페에 들러 간단히 식사를 했다. 이어 남편 임창정의 콘서트 가기 전에 친구를 만났다. 친구는 서하얀에게 "너가 멋있다. 담담하게 잘 넘어가는 모습이 멋있다. 형부가 너를 만난 게 가장 복이다"고 칭찬했다. 서하얀은 "나도 고삐 풀리고 싶을 때도 있는데, 나와 있으면 미안하고 애기 생각나고 마음이 몽글몽글하다"며 엄마이자 아내로서 마음을 털어놓았다. 서하얀은 임창정의 콘서트장에 가서 콘서트를 관람했다.

다음날 서하얀은 "진짜 좋은 분들과 시드니에서 만나서 이런 황홀한 브런치를 즐기고 있다. 한국에서는 느낄 수 없는 시간이다. 제가 쏠 거다. 자꾸 뭘 사주셔서 제가 쏠 거다"고 말했다.

식사 도중 서하얀은 임창정에 대해 "저도 춤출 때 보면 가끔 짠하다. 열심히 한다. 골반 열심히 돌린다"며 가장 임창정의 면모에 대해 이야기했다.

다음날 서하얀은 준재와 팬케이크집을 찾았다. 서하얀은 일을 하면서 식사를 했다. 서하얀은 아들에게 "엄마처럼 나이프로 잘라서 포크로 찍어먹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밥 먹을 때 밥 올리는 거 아니다. 엄마가 손으로 먹지 말라고 했는데. 손 닦았냐. 준재 손에 뭐가 있다고 했냐"며 '엄마 모드'를 켜서 웃음을 안겼다. 점심을 먹고 서하얀은 임창정, 아들과 함께 오페라하우스를 구경했다.

호주의 마지막 날 밤, 임창정 부자는 호텔에서 라면을 먹었다. 라면을 먹는 모습마저 똑 닮은 부자의 모습이 미소르 자아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