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지민, 크리스마스 이브 '소중한 분들이랑 소중한 시간 보내길'


방탄소년단 지민이 팬들에게 잊지 못할 크리스마스 선물을 선사하며 ‘지민 산타’로 변신했다.

지민은 크리스마스 이브인 24일 저녁 공식 팬 커뮤니티 위버스에 찾아와 ‘‘크리스마스인데 뭐하고 있어요 여러분? 여러분 사진 올려주세요’’라는 글로 팬들과의 소통을 시작했다.

지민은 침대에 있다며 어둠속 분위기 있는 셀카를 공개하고 소소한 일상을 공유하고는 눈하트 이모티콘과 함께 직접 그린 정성 가득한 크리스마스 카드를 선물로 공개해 팬들을 감동시켰다.

보고 싶다는 팬의 글에 ‘‘보고싶다구요? 잠깐만요 옷좀 입구요’’라고 답해 팬들을 설레게 한 뒤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머스타드 라운드 니트와 데님, 비니를 쓰고 멋스러운 꾸안꾸 패션을 한 2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먼저 지민은 자신이 직접 그린 그림을 든 채 무릎을 세우고 앉아 정면을 응시, 시크하고 도도한 매력을 보여주고는 두번째 사진에서 한쪽 손으로만 그림을 들고 다른 손은 손바닥을 활짝 펼쳐보이며 팬들을 향해 인사를 건네는 사랑스러운 모습을 하고 있다.

이후 지민은 ‘‘옷 고르는데 하루 온종일 걸렸네. 아미여러분 크리스마스에 소중한 분들이랑 소중한 시간 보내세요. Merry Christmas’’라고 인사를 전해 팬들에게 잊지 못할 추억을 선사했다.

팬들은 ‘존재 자체가 우리에겐 선물’, ‘팬들에게 항상 예쁜 모습만 보여주려는 모습에 또 감동’, ‘그림 솜씨 마저 최고’, ‘지민 오빠 덕분에 더 행복한 크리스마스가 됐어요’ 등과 같은 열띤 반응을 전했다.

또 트위터상에는 키워드 ‘Jiminie’가 미국 2위, ‘ジミンちゃん’, ‘PARK JIMIN’ 등이 전 세계 실시간 트렌드에 올랐으며 이외에도 ‘HES SO CUTE’, ‘Oh Jimin’, ‘I LOVE YOU SO MUCH’, ‘MERRY CHRISTMAS JIMIN’ 등이 트렌딩되어 크리스마스 이브의 저녁시간을 훈훈하게 물들였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