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서현 /사진제공=지킴엔터테인먼트
안서현 /사진제공=지킴엔터테인먼트


배우 안서현이 지킴엔터테인먼트에 둥지를 틀었다.

7일 지킴엔터테인먼트 김진일 대표는 "연기에 대한 뜨거운 열정을 지닌 안서현 배우와 좋은 인연으로 함께하게 되어 기쁘다. 안서현은 무한한 성장 가능성으로 앞으로가 더욱 기대되는 배우"라며 "배우 안서현만이 가지고 있는 독창적인 연기를 다양한 콘텐츠를 통해 보여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힘을 더할 것"이라고 밝혔다.

안서현은 2008년 5살이라는 어린 나이에 드라마 '연애결혼'으로 데뷔해 차근차근 성실하게 연기 활동을 이어왔다.
안서현 /사진제공=지킴엔터테인먼트
안서현 /사진제공=지킴엔터테인먼트
이어 2011년 '드림하이'를 통해 시청자들에게 얼굴을 알리기 시작했으며, '동안미녀’, '천상의 화원 곰배령', '바보엄마', '상어', '황금무지개', '복수노트2'와 영화 '미안해, 고마워', 'Mr. 아이돌', '몬스터', '신의 한 수' 등에 출연했다.

안서현은 2017년 봉준호 감독의 영화 '옥자'에 주연으로 참여하며 화제를 모았고, '옥자'를 통해 14세의 어린 나이에 여우주연상 후보로 제70회 칸 영화제 경쟁 부문에 노미네이트되기도. 또한 마카오 국제 영화제에서 차세대 스타상을 받았다.

최근 개봉한 영화 '오 마이 고스트'(감독 홍태선)를 통해 관객들을 만난 안서현. 그는 귀신 보는 스펙의 신입 FD 태민(정진운 역)과 갈 곳 없는 붙박이 귀신 콩이가 스튜디오 사수를 위해 미스터리한 사건에 맞서 벌이는 코미디 공포 영화 속에서 귀신 콩이 역을 맡아 신선한 코미디 연기를 선보였다.

안서현이 지킴엔터테인먼트와 함께 새 출발을 알린 가운데, 이후 어떤 연기 행보를 펼칠지 관심이 집중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