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민영 / 사진=텐아시아DB
박민영 / 사진=텐아시아DB


배우 박민영의 전 남자친구이자 가상자산 거래소 빗썸 실소유주 의혹이 제기된 강종현 씨 국정감사 증인으로 채택됐다.

지난 14일 국회 정무위원회는 전체 회의를 열고 국감 증인 명단을 확정했다. 윤창현 국민의힘 의원은'자본시장 공정성 침해'를 근거로 강종현 씨를 증인으로 신청했다.

이외에도 증인으로는 '새만금 해상풍력사업 비리 의혹' 전북대 S교수, 이해진 네이버 전 의장, 강한승 쿠팡 대표이사 등이 출석을 요구 받았다.

현행법상 증인 채택에도 불응할 경우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1000만원 이상 3000만원 이하의 벌금형을 받을 수 있다.

앞서 박민영과 강종현 씨의 열애 사실이 불거진 바 있다. 또한 강종현 씨에 대한 차명 의혹과 과거 사기 범죄 연루 의혹이 제기되 논란이 일었다.

이에 박민영 소속사 후크엔터테인먼트는 “현재 열애설 상대방과 이별을 했다”며 선을 그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