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MBN
사진제공=MBN


MBN '고딩엄빠2' 출연자 하리빈이 방송 조작을 주장했다. 이에 '고딩엄빠2' 제작진은 "하리빈 씨와 상호합의 하에 일정 부분 제작진의 개입이 있었던 것은 사실이지만, 출연자들의 행동에 대해 제작진이 별도의 요구를 하거나 디렉팅을 한 적은 없었다"고 선을 그었다.
사진제공=MBN
사진제공=MBN
하리빈은 '고딩엄빠2' 최신화에 출연했다. 그는 재혼 가정에서 자랐으나 새엄마의 구박과 친부의 방관으로 할머니와 살게 됐고 학교폭력에 시달리다 자해까지 하게 됐다. 할머니의 극진한 사랑으로 회복한 그는 SNS를 통해 지금의 남편을 만나 혼전임신으로 결혼하게 된 사연이 있었다.

공개된 일상에서 하리빈은 트라우마로 인해 남편에게 집착 증세를 보였다. 남편 직장의 사장에게 전화를 걸어 "야근이 부당하다"고 하소연을 하기도.
사진제공=MBN
사진제공=MBN
사진제공=MBN
사진제공=MBN
하지만 하리빈은 이 방송이 조작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남편에게 13통까지 전화를 한 적 없다. 제작진이 제 이름으로 저장해두고 13통을 걸었다"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전화하고 싶지 않았는데 제작진이 전화를 종용했다는 것. 의부증인 모습에 악플에 시달렸다는 그는 "거짓되고 과장된 모습으로 욕을 먹으니 이게 맞나라는 생각이 든다. 방송 취지가 편견을 없앤다고 해서 촬영을 결심한 건데 편견만 키운 것 같아 씁쓸하다"라고 전했다.
사진제공=MBN
사진제공=MBN
사진제공=MBN
사진제공=MBN
'고딩엄빠2' 측은 "제작진은 출연자의 의사를 충분히 반영하고 방송 이후 그들의 삶에 긍정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하고 있다. 특히, ‘고딩엄빠’ 출연자들이 MC들과 만나는 스튜디오 녹화 때에, 제작진은 출연진과 함께 방송 내용을 함께 보면서, 내용 수정이 있는지 출연자에게 먼저 확인을 요구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편에도 출연자 하리빈 씨가 녹화하는 과정에서 할머니와 통화한 것이 남편이랑 통화한 것처럼 나왔다며 수정을 요청해 방송에서 제외한 부분이 있었을 뿐 다른 요구사항은 없었다"고 밝혔다.

'고딩엄빠2' 측은 "논란이 되고 있는 '조작 방송'에 대해선 사실이 아니다. 하리빈 씨와 상호합의 하에 일정 부분 제작진의 개입이 있었던 것은 사실이지만, 출연자들의 행동에 대해 제작진이 별도의 요구를 하거나 디렉팅을 한 적은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제작과정에 있어 양측 간 오해로 벌어진 일이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출연자와 그 가족들한테 상처를 준 부분이 있다면 그 점에 대해서 깊이 사과드린다. 향후 오해와 갈등이 원만히 해소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해명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