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마약 투약'한 40대 남자 배우, 박해진·이무생도 아닌 이상보


마약을 투약한 40대 남자 배우는 이상보였다.

11일 텐아시아 취재 결과 마약을 투약한 혐의로 긴급 체포된 40대 남성 배우는 이상보로 밝혀졌다.

이상보는 2006년 KBS2 드라마 '투명인간 최장수'에서 우보현 역으로 데뷔해 '로맨스 헌터' '며느리 전성시대' '못된 사랑' '루갈' '사생활' 등 여러 드라마에 출연했다. 지난해 7월 종영한 KBS2 일일드라마 '미스 몬테크리스토'에서 주연을 맡았다.

지난 10일 40대 남자 배우가 마약을 투약한 혐의로 경찰에 붙잡혔다. 해당 남성은 마약을 투약한 채 강남 논현동 일대를 돌아다닌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신고를 받고 출동해 이상보를 논현동 자택에서 마약류 관리법 위반 혐의로 긴급 체포했다. 이상보는 마약류 간이 시약 검사를 한 결과 양성 반응이 나왔다. 경찰은 이상보를 상대로 마약 투약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한편 뉴스가 보도된 뒤 온라인에서는 진위를 확인할 수 없는 목격담과 추측글이 올라왔다. 밝혀진 정보 중 진실은 '40대 남성 배우'였으나 이를 근거로 이무생과 박해진이 '40대 남성 배우'로 지목되는 해프닝도 일어났다.

이무생과 박해진 측은 즉시 공식입장을 내고 "우리 배우는 본 사건과 무관함을 명백히 밝히며 근거 없는 허위 사실 유포가 계속될 경우 당사는 법적 절차를 통해 강경한 대응을 할 것임을 알린다"고 강조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