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진, 메이플 스토리에 대한 지극한 진심


방탄소년단(BTS) 진이 '출근용사 김석진' 비하인드로 전 세계 팬들의 게임에 대한 호기심을 불러일으켰다.

넥슨 온라인게임 '메이플스토리'는 지난 18일 공식 유트브 채널을 통해 '용사님들이 보고 싶어서 찾아온 강원기 총괄디렉터 ver.3' 영상을 공개했다.
방탄소년단 진, 메이플 스토리에 대한 지극한 진심
공개된 영상에는 강원기 총괄디렉터의 '출근용사 김석진' 1화 및 2화에 대한 코멘트가 담겨 있다.

먼저 강원기 총괄디렉터는 '출근용사 김석진' 1화에서 진이 등장하자 "석진님 실물은 얼굴이 정말 작았어요 웬만한 미취학 아동 얼굴 크기라고 생각하시면 될 것 같아요"라며 범접할 수 없는 진의 남다른 비주얼에 대해 묘사를 했다.

다음으로 총괄디렉터는 면접과 면접 답변에는 일체의 정해진 대본이 없었음을 언급했다.

이에 진이 면접에서 면접관들의 여러 면접 질문에도 막힘없이 차분하면서도 핵심이 들어 있는 답변에 "대본이 일체 없었는데 석진님 광장히 말을 잘하시더라구요"라는 총괄디렉터의 멘트가 있을 정도였다.

총괄디렉터는 점심시간과 같은 프로그램 순서는 있었으나 대본이 하나도 없이 애드리브로 진행이 되었음을 언급했다.

또한 프로그램 준비 기간이 짧았고, 진이 진심으로 메이플 스토리를 좋아한다고 강조해 메이플 스토리에 대한 그동안의 진의 관심이 얼마나 진심이었는가를 보여주는 대목이었다.

총괄디렉터는 '출근용사 김석진' 컬래버레이션 이후에 메이플스토리 유튜브 구독자가 7만 명 가까이 늘어나 진의 브랜드 파워가 막강함을 인정했다.
방탄소년단 진, 메이플 스토리에 대한 지극한 진심
한편 총괄디렉터가 라이브를 진행하던 중 진은 몇가지 아쉬웠던 부분들을 추가로 이야기하기 위해 총괄디렉터에게 전화를 직접 했다.

추가로 제안한 아이디어들은 '예전 보스 몬스터들이 재밌었는데 그 친구들을 조금 더 어렵게 만들어서 익스트림 보스로 만들면 어떨지'. '옛날에 버려진 지역들을 레벨업을 시켜서 사냥하는데 여러 지역에서 사냥하는 데 이용하면 어떨지' 등으로 진의 메이플 스토리에 대한 깊은 관심과 애정이 그대로 드러났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