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게 강 같은 평화’ 3년 만의 신곡 발표 예정


스컬과 하하가 만든 레게 그룹 ‘레게 강 같은 평화(이하 레강평)’가 신곡을 발표한다.

최근 홍대에서 공연을 시작으로 컴백을 알린 레강평은 “3년만에 신곡 발표를 앞두고 있으며 이를 기념하여 NFT도 발행한다”고 3일 밝혔다.

케이블록의 두 번째 아티스트 프로젝트인 SKULL & HAHA는 라운지, 메타버스, 아트스테이킹 등 3가지의 핵심 요소를 바탕으로 기획했다. 사자레코드는 더샌드박스와 지난해 파트너십을 체결해 ‘사자랜드’를 조성했으며 현재 메타버스 공연과 이벤트를 계획 중이다. 그리고 세 번째 키워드인 아트스테이킹은 세계 최초로 선보이는 NFT 서비스이며, 서로 다른 NFT를 조합하여 작품을 만들고 소유 및 사용 (2차 IP 활용 및 작품 출력) 할 수 있는 기능이다. 아트스테이킹을 통해 NFT에 대한 예치 보상과 함께 유니크한 자신만의 작품을 만들어 소유, 사용할 수 있도록 만들었다.

대한민국 레게 음악의 대부인 스컬은 “우리가 활발한 공연 활동으로 유명한데, 뭔가 더 새롭고 재밌게 공연할 수 있는 방법이 없을까 고민했었다. 이후 케이블록과 함께 Lion and Musicians Club(LMC) 라운지라는 새로운 복합 문화 공연장을 기획했다. 이어서 “하반기 오픈을 목표로 지금 준비 중인데 앞으로 여기서 정기적으로 공연을 할 예정이다. 팬들은 더 가깝게 아티스트를 볼 수 있고, 음악 하는 후배, 동료들과는 함께 신나게 공연하면서 장기적으로는 공연문화 발전에 기여하고 싶다.”라고 전했다.

케이블록 마케팅 관계자는 “이번 프로젝트는 더 많은 공연 기회 창출과 기능성 NFT 개발에 초점을 맞췄다. 유대감이 강한 커뮤니티 조성이 목표였던 케이블록과 공연문화를 발전시키고자 하는 레강평이 만나 시너지효과를 내고 있다. 그리고 NFT 전문 기업만의 노하우를 담아 유틸리티 NFT로 승화시키려고 노력했고, 활용도가 높은 혜택을 홀더들에게 제공할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