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일리 / 사진=텐아시아DB
에일리 / 사진=텐아시아DB


가수 에일리가 라비의 품을 떠난다.

더 라이브 레이블는 29일 "더라이브레이블과 에일리는 2022년 7월을 마지막으로 전속 계약을 종료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 21년 7월부터 현재에 이르기까지, 늘 무대 위에서 최고의 에너지를 선사하며 더라이브레이블과 함께해 준 에일리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고 알렸다.

마지막으로 "비록 함께 하는 업무는 종료되나, 더라이브레이블 역시 앞으로 계속해서 다양한 모습으로 활약해나갈 에일리의 새로운 출발을 마음 다해 응원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더 라이브는 빅스의 라비가 설립한 레이블로, 마마무 휘인이 소속되어 있다.


이하 더 라이브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더라이브레이블입니다.
항상 아티스트 에일리를 응원해 주시고 사랑해 주시는 팬 여러분께 감사드립니다.

더라이브레이블과 에일리는 2022년 7월을 마지막으로 전속 계약을 종료하게 되었습니다.

지난 21년 7월부터 현재에 이르기까지, 늘 무대 위에서 최고의 에너지를 선사하며 더라이브레이블과 함께해 준 에일리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하며 비록 함께 하는 업무는 종료되나, 더라이브레이블 역시 앞으로 계속해서 다양한 모습으로 활약해나갈 에일리의 새로운 출발을 마음 다해 응원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