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제공= KOZ 엔터테인먼트
사진 제공= KOZ 엔터테인먼트


지코(ZICO)의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지코의 소속사 KOZ 엔터테인먼트는 "지코의 코로나19 확진 및 향후 스케줄과 관련해 안내해 드린다"며 "지코는 25일 오전 자가 진단 키트에서 양성임을 확인했고, 신속항원검사를 통해 코로나 19 확진 판정받았다"고 전했다.

이어 "현재 지코는 경미한 인후동과 몸살 기운을 보이고 있으며 재택 치료 중이다"라고 덧붙였다.

지코는 오는 27일 미니 4집 '그론 애스 키드(Grown Ass Kid)' 발매를 앞두고 있다. 하지만 소속사는 "음원은 예정대로 발매되나, 이번주 '엠카운트다운', '뮤직뱅크', '인기가요' 출연 일정은 취소됐다"고 밝혔다.

이하 KOZ 엔터테인먼트 공식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KOZ 엔터테인먼트입니다.

지코의 코로나19 확진 및 향후 스케줄과 관련해 안내드립니다.

지코는 25일(월) 오전 자가 진단키트에서 양성임을 확인했고, 신속항원검사를 통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현재 지코는 경미한 인후통과 몸살 기운을 보이고 있으며 재택 치료 중입니다.

지코의 미니 4집 ‘Grown Ass Kid’는 예정대로 7월 27일 발매되나, 이번주 ‘엠카운트다운’, ‘뮤직뱅크’, ‘인기가요’ 출연 일정은 취소되었습니다. 아티스트의 활동 재개 일정은 다시 안내해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당사는 아티스트 건강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지코가 조속히 건강을 회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습니다. 또한 방역 당국의 요청 및 지침에도 성실히 협조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김서윤 텐아시아 기자 seogug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