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이혜원 인스타그램
사진=이혜원 인스타그램


안정환 아내 이혜원이 청순미를 봄냈다.

이혜원은 2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침부터 많이 덥네요. 즐 월 함 보내 봅시다아!"라고 글을 올렸다. 흰 티셔츠에 청바지를 입고 외출한 이혜원은 유리창을 보며 외모를 점검해보고 있다. 기본 아이템들로도 청순한 분위기를 자아내는 이혜원의 모습이 감탄을 자아낸다.

1999년 미스코리아 휠라 출신인 이혜원은 2001년 안정환과 결혼해 슬하에 2004년생 딸, 2008년생 아들을 두고 있다. 최근 딸의 뉴욕대학교 입학 소식을 전해 축하 받았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