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시아 /사진=텐아시아 DB
신시아 /사진=텐아시아 DB


신예 신시아가 1408대 1이라는 높은 경쟁률을 뚫고 새로운 마녀로 낙점됐다. 이에 신시아가 '김다미를 이을 수 있을까?'라는 의문과 우려가 있었다.

하지만 신시아는 새로운 마녀를 위해 맨발 투혼에 머리 한쪽까지 밀어버리는 열정을 보여줬다. 이 열정은 고스란히 스크린 속에서 드러났고, 높은 경쟁률을 뚫을 수 있었던 이유를 알게 해줬다.

지난 15일 '마녀 Part2. The Other One(이하 마녀 2')가 개봉했다. '마녀 2'는 초토화된 비밀연구소에서 홀로 살아남아 세상 밖으로 나오게 된 소녀(신시아 분) 앞에 각기 다른 목적으로 그녀를 쫓는 세력들이 모여들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액션 영화.
신시아 /사진제공=앤드마크
신시아 /사진제공=앤드마크
'마녀 2'는 개봉 첫날 26만 6522명을 불러 모았다. 전작인 '마녀' 오프닝 스코어(12만 1990명)를 2배 이상 뛰어넘었다. 또한 팬데믹 이후 첫 1000만 영화인 '범죄도시2'에 이어 올해 개봉한 한국 영화 중 두 번째로 높은 오프닝 스코어를 기록했다.

신시아는 2020년 한 화장품 브랜드 광고에 얼굴을 처음 드러냈다. 해당 광고에는 현 소속사에서 한솥밥을 먹었던 김다미, 김혜준, 박진주, 장영남, 하연수와 함께 등장했다. 또한 신시아가 새로운 마녀로 선택됐다는 사실이 알려지자 그의 출연작에 대해 관심이 쏠리기도.

신시아가 얼굴을 처음 드러낸 건 광고였지만, 영화 '마녀 2'가 첫 작품이다. '마녀 2'는 신시아에게 데뷔작인 셈. 신시아는 극 중 소녀 역을 맡았다. 소녀는 비밀연구소 아크에서 실험체로 평생을 지내다 세상 밖으로 나온 인물이다. 특히 신시아는 3차에 걸친 오디션에서 1408대 1의 경쟁률을 뚫고 소녀가 됐다.

신시아는 '마녀 2' 캐스팅에 대해 "처음에는 믿어지지 않았다. 얼떨떨했다. 1408 대 1 경쟁률이 믿기지 않았다. 멍하다가 어느 순간 실감이 나면서 정말 행복하더라. 영광이었다"고 밝혔다. 알고 보니 신시아는 소속사 앤드마크에 들어가면서 처음으로 본 오디션이 '마녀 2'였다. 박훈정 감독에게 자기의 다양한 얼굴을 보여주기 위해 노력했다고.
신시아 /사진=텐아시아 DB
신시아 /사진=텐아시아 DB
마음을 졸이며 오디션 결과를 기다린 신시아에게 모르는 번호로 연락이 왔다. 바로 박훈정 감독이었던 것. 박훈정 감독은 신시아에게 "뭐 하고 있냐?"라고 물었다. 신시아는 "빵 먹고 있습니다"라고 답했다. 박훈정 감독은 "빵 먹으면서 잘 쉬고 기다리고 있어"라고 했다. 신시아는 박훈정 감독의 전화를 받은 뒤 '마녀 2' 촬영을 시작했다.

김고은, 김태리, 전종서, 김다미가 각각 데뷔작 '은교', '아가씨', '버닝', '마녀'로 스타덤에 올랐다. 데뷔작이라는 사실이 믿기지 않을 만큼 놀라운 모습을 보여줬기 때문. 신시아 역시 김고은, 전종서, 김다미처럼 데뷔작을 통해 눈도장을 찍었다. 더군다나 '마녀 2'는 전편 '마녀'를 빼놓을 수 없기에 신시아가 김다미와 비교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김다미와 신시아는 닮은 듯 다른 매력을 자랑한다. 신시아는 '김다미 닮은꼴'에 대해 "그렇게 이야기 해주셔서 감사하다. 다미 언니와 닮아 보인다는 것 자체가 감사하고 좋다. 박훈정 감독님께서도 닮았다고 해주셨는데, 진짜 닮았나 보다"고 했다. 이어 "다미 언니가 '마녀'에서 워낙 잘했기 때문에 같이 언급되는 것만으로도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신시아는 '마녀 2' 촬영 내내 맨발이었다고. 그는 "소녀가 신발을 신은 장면은 마트 갈 때뿐이었다. 비밀 연구소 실험체 역할이었기에 머리를 한쪽만 더 밀기도 했다"고 말해 놀라움을 안기기도. 빵을 먹고 있던 신시아가 김다미 뒤를 이을 새로운 마녀가 됐다. 앞으로 신시아의 연기 행보에 관심이 집중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