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음주 파문' 김새론, CCTV 보니 사고내고 도주…김보라 동승자 루머 반박


배우 김새론이 음주 운전으로 민폐를 끼치고도 사과하지 않아 더 큰 논란을 야기했다. 음주 사고로 변압기를 들이받은 김새론 때문에 변압기가 고장이 나며 인근 가게가 정전이 됐으나 김새론 측이 입장은 '채혈 검사는 2주 후 나온다'는 것.

김새론은 지난 18일 오전 8시 서울 강남의 한 도로에서 음주운전을 하다 변압기를 들이받는 사고를 내고 도주했다가 경찰에 적발됐다.

김새론은 부서진 차량을 타고 도주했으며 "차량이 심하게 흔들린다"는 신고를 6~7번 받고 출동한 경찰에 의해 붙잡혔다. 차량에는 동승자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현장에서 음주 감지기를 통해 김새론의 음주 사실을 확인했다. 혈중알코올농도를 측정하는 과정에서 김새론이 채혈 검사를 원해 인근 병원에서 채혈했다.
[종합] '음주 파문' 김새론, CCTV 보니 사고내고 도주…김보라 동승자 루머 반박
이어 공개된 CCTV에는 사고 당시 위험한 상황이 그대로 담겼다. 김새론이 운전하고 있는 검은색 SUV 차량이 골목을 빠져나오고 그대로 변압기를 들이받는다. 변압기를 둘러싸고 있던 울타리도 산산조각 나고 변압기도 고장났다.

변압기가 부서지자 동시에 인근 가게가 정전이 됐다. 김새론의 사고로 전기가 끊겨 인근 가게들은 오전 3~4시간 정도 장사를 하지 못했다.
[종합] '음주 파문' 김새론, CCTV 보니 사고내고 도주…김보라 동승자 루머 반박
김새론의 음주 사고가 적발된 뒤 소속사 골드메달리스트는 텐아시아에 "김새론은 정확한 검사를 위해 채혈 검사를 진행했으며, 검사 후 보호자 동행 하에 다른 조사 없이 귀가 조치됐다"고 밝혔다. 이어 "채혈 검사 결과는 2주 후 나올 예정"이라며 "추후 경찰의 요청에 성실하게 임할 것"이라고 전했다.

입장문에서 사과는 찾아볼 수 없었다. 김새론 역시 사고 사실이 알려진 후 인스타그램 댓글을 닫았을 뿐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특히 동승자가 있었다는 사실이 밝혀진 뒤 음주 차량 동승자로 배우 김보라가 지목되기도 했다. 김보라가 사고 전날 김새론과 함께 찍은 사진을 인스타그램에 올렸기 때문.
[종합] '음주 파문' 김새론, CCTV 보니 사고내고 도주…김보라 동승자 루머 반박
하지만 김보라는 움직이는 강아지 이모티콘이 "제가요?"라고 묻는 짧은 영상을 올리며 '동승자 루머'를 간접 부인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