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지 /사진=신지 인스타그램
신지 /사진=신지 인스타그램


그룹 코요태 신지가 교통사고 당한 가운데, 근황을 전했다.

신지는 "여러분 저 입원 안 했어요! 사고는 지난 화요일 날 라디오 가는 길에 났던 거고요. 사고 충격으로 시술받고 괜찮았던 허리 디스크가 신경을 건드리면서 통증이 심했던 거고요"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그러다 보니 잠도 못 자고 컨디션도 엉망인데 갑자기 일어난 사고였으니까 중요한 일정들을 취소할 수 없어서 당연히 입원은 할 수 없었고요. 그래도 계속 통원 치료받으면서 스케줄은 차질 없이 소화했어요"라고 덧붙였다.

신지는 "오늘은 신경치료까지 하고 왔으니 이제 통증도 불편함도 점점 괜찮아질 거예요! 내 잘못과 상관없이 일어난 일로 몸이 아프니 혼자 서럽고 억울하고 병원에 누워 천장을 보고 있으니 속상한 마음에 스토리에 하소연했던 거니까 너그럽게 봐주세요"라고 했다.

또한 "그러니 여러분~ 운전 중에는 운전에만 집중해도 생각지도 못한 돌발 상황들로 인해 위험한 순간들이 생길 수 있으니까 제발 나를 위해 타인을 위해 운전 중에 휴대폰 사용은 절대로 하지 말자고요!!! 걱정해 주셔서 감사합니다"고 전했다.

앞서 신지는 "운전 중 휴대폰 사용하지 맙시다! 적어도 타인에게 피해는 주지 말아야죠. 이번 주 내내 병원 신세는 물론이고 통증 때문에 잠도 못 자고 일에 온전히 집중도 못 하고 소중한 휴일 쉬지도 못하고 저는 무슨 잘못인가요?"라는 글을 남겼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