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니키리 인스타그램
사진=니키리 인스타그램


사진작가 니키리가 동안 미모를 뽐냈다.

니키리는 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사람들이 날 만나면 대부분 첫마디가 인스타 사진보다 실물이 훨 예쁘다고 한다. 필터도 앱도 안쓰고 보정도 안하고 셀프 사진도 주로 차셀피로 신호 대기 때 대충 찍어 올린다. 영 성의가 없으니 그런 말을 듣는 것 같다"고 글을 적었다.

그러면서 "아마도 내 욕망은 예뻐보이고 싶은 것보다 그냥 대충의 간지에 방점이 찍혀있는가 보다. 그걸 더 예쁘다고 생각하는 거 일지도 모르고. 혹은 인스타에는 수많은 예쁜 분들이 계시니까 청개구리 같은 심정으로 나는 대충 할거야 인지도. 아무튼 오늘 같은 사진을 올리면 마음이 다 뻥 뚫린다. 메롱"이라고 덧붙이며 소신을 드러냈다.

함께 공개한 사진 속에는 민낯임에도 아기 피부를 자랑하는 니키리의 모습이 담겨져 있다.

한편 니키리는 2006년 11살 연하 배우 유태오와 결혼했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