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SBS 오픈런
사진= SBS 오픈런


리오프닝 시대를 체감하게 하는 웨딩 업계에 관한 이야기를 나누던 중 김지민이 남다른 관심을 보여 눈길을 끈다.

3일 SBS플러스 ‘오픈런’에서는 리오프닝 시대를 맞이한 사람들의 변화된 일상을 살펴본다.

가장 먼저 리오프닝 시대를 체감하며 문전성시를 이루고 있는 곳은 바로 웨딩 업계다. 이날 MC 전진은 코로나로 인해 소규모로 진행됐던 자신의 결혼식을 떠올리며 아쉬워한다. 기회가 된다면 더 많은 하객을 초대할 수 있는 자리를 만들겠다고 선언해 MC 김지민, 신용국, 엄예진을 기대케 한다.

이런 이야기를 나누던 MC 김지민은 올해는 물론 다음 해까지 웨딩 스케줄이 꽉 찼다는 말에 좌절을 금치 못해 핑크빛 궁금증과 함께 폭소를 안긴다.

이 외에도 ‘안방 1열 Tip투어’에서는 전 세계를 유랑하는 김용범 사진작가와 함께 리오프닝 바람을 타고 관광객이 증가하고 있는 이탈리아로 여행을 떠나본다. 2년여만의 일상 복귀, 리오프닝 시대를 맞이한 대한민국과 이탈리아의 생생한 현장은 3일 오전 9시 ‘오픈런’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서윤 텐아시아 기자 seogug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