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살 연상 사업가♥' 하리수, 이렇게 예쁜 아들도 있었네 [TEN★]


하리수가 반려견과 함께 여행을 떠났다.

하리수는 30일 자신의 SNS를 통해 “바다. 그리고 내 아들 바비”라는 멘트와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엔 바닷가에서 반려견과 함께 여유를 즐기는 하리수의 모습이 담겼다. 멀리서도 한 눈에 띄는 노란색 재킷에 눈길이 쏠린다. 더불어 바람에 날리는 긴 생머리가 청순한 매력을 배가시킨다.

한편 지난해 4살 연상의 남자친구를 만나고 있다고 밝혔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