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이쓴 인스타그램
/사진=제이쓴 인스타그램


개그우먼 홍현희 남편 겸 인테리어 디자이너 제이쓴이 사랑꾼 면모를 자랑했다.

제이쓴은 2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오늘 기분이 상큼하니까 작약 사러 가야지"라는 글을 게재했다.

제이쓴은 평소 사랑꾼으로 알려져 있다. 그는 상큼한 기분으로 작약을 산 뒤 홍현희에게 선물할 것으로 추측된다.

홍현희를 위해 아낌없이 다 주는 제이쓴의 모습과 행동은 그 누구도 따라갈 수 없을 듯하다.

한편 제이쓴은 2018년 개그우먼 홍현희와 결혼했다. 최근 두 사람은 결혼 4년 만에 임신 소식을 전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