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완♥' 이지혜, DJ하고 싶은 태리공주...나의 또다른 나[TEN★]


가수 겸 방송인 이지혜가 큰딸과 일상을 전했다.

이지혜는 2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런 모습으로 엄마를 바라보고 있었구나. 우리딸. '엄마는 왜 안 데리러와?' 어릴 때 엄마한테 정말 많이 했던 말인데 우리딸도 요즘 나에게 자주 묻는다. #수많은 생각들 #잠 못 이루는 밤 #너무 사랑하는 존재 #첫딸 #나의 또다른 나"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이지혜는 라디오 부스에 앉아 방송을 진행 중인 모습이다.

한편 이지혜는 세무사 문재완과 결혼해 슬하에 두 딸을 뒀다.

사진=이지혜 SNS

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