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정국' 희귀 포토 카드 한화 85만원→인니 매체 "최고가는 420만원 달해"


방탄소년단(BTS) 정국의 희귀 포토 카드가 인도네시아 방송 진행자에게 놀라움을 안기며 현지 매체가 이를 주목했다.

인도네시아 매체는 최근 방송된 TALKPOD NET TV에서 서로 다른 팬덤의 K팝 팬걸인 두 여성이 출연했다고 전했다.

매체는 방송에 출연한 한 여성이 방탄소년단의 '아미'(ARMY:팬클럽)이며 "방탄소년단은 정말 멋있고 노래가 너무 감동적이다" 라며 팬이 된 이유를 밝혔다고 덧붙였다.

특히 아미는 당시 방송 진행자들에게 수 백만 루피아에 달하는 가격의 희귀한 방탄소년단 정국의 포토 카드를 선보였다고 설명했다.

해당 아미는 '황금 막내' 라고 불리는 정국의 포토 카드가 1000만 루피아(한화 약 85만원) 의 가치가 있다고 말했고 작은 포토 카드의 엄청난 가격을 듣게 된 진행자들은 경악을 금치 못했다고 전했다.
'방탄소년단 정국' 희귀 포토 카드 한화 85만원→인니 매체 "최고가는 420만원 달해"
또 다른 인도네시아 매체 '라인 투데이'(LINE TODAY)는 K팝 아이돌 중 한 명의 포토 카드가 1000만 루피아에 달하는 가격에 충격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이어서 가장 인기 있는 K팝 아이돌 포토 카드 1위는 방탄소년단 정국이라며, 그 중 가장 비싼 가격은 버터풀 럭키 이벤트 버전으로 4900만(한화 약 420만원) 루피아에 달한다고 엄청난 가격에 놀라움을 표했다.

또한 이전에 판매되었던 파란 머리를 하고 있는 정국 FLO 포토 카드는 인도네시아에서 4000만(한화 약 342만원) 루피아에 팔렸다고 게재해 현지 독보적이고 막강한 인기를 실감케 했다.

앞서 정국의 버터풀 럭키 이벤트 버전 포토 카드는 이베이에서 경매 입찰자 120명을 기록했고 3,213달러(당시 한화 약 370만원)의 가격에 판매되었다고 전해지기도 해 고가의 가격에도 '정국 포카'에 대한 열광적인 수요를 엿보게 했고 이에 따른 정국의 강력한 인기와 영향력의 파워도 느끼게 했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