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정국 '컬래버' 하고 싶은 '찰리 푸스' 노래 선곡→"정국 'light switch'


방탄소년단(BTS) 정국의 선곡에 미국 팝 가수 찰리 푸스(Charlie Puth)가 화답하며 남다른 우정을 자랑했다.

최근 방탄소년단 정국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의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기능을 통해 팬들과 소통했다.

당일 정국은 다양한 자신의 플레이 리스트 곡을 팬들에게 들려주며 팬들의 질문에 응답하는 시간을 가졌다.

특히, 이날 정국은 찰리 푸스의 '라이트 스위치'(light switch)를 팬들에게 들려주며 카메라 앵글이 격하게 흔들릴 만큼 리듬을 타는 귀여운 모습을 보였다.

이에 찰리 푸스는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Jungkook boppin along to Light Switch makes me happy"(정국이 '라이트 스위치'에 리듬을 타는 것은 나를 행복하게 해)라고 답하며 훈훈함을 안겼다.
방탄소년단 정국 '컬래버' 하고 싶은 '찰리 푸스' 노래 선곡→"정국 'light switch'
이후 찰리 푸스의 해당 게시물에는 "우리는 정국과 우정을 사랑해" "정국이랑 변함 없는 우정도 보기 좋고 꼭 함께 하는 무대 보고 싶네요" "당신과 정국의 콜라보가 필요하다" "언젠가 컬래버레이션을 볼 수 있기를 바랍니다" "찰리와 정국의 놀라운 콜라보! 어떻게 잊을 수 있습니까? 멋진 공연이 그리워 곧 또 다른 공연을 기대합니다" 라는 등 두 사람의 컬래버레이션에 대한 소원의 댓글이 쏟아졌다.

지난 4일(한국시간)에는 정국이 '제64회 그래미 어워즈' 시상식에 참석해 레드 카펫에서 '컬래버 하고 싶은 가수는?' 이라는 질문을 받았다.

해당 질문에 정국은 "찰리 푸스" 라고 꼽으며 두 사람의 또 한번 성사될 컬래버레이션에도 뜨거운 기대가 쏠리기도 했다

정국과 찰리 푸스는 지난 2018년 'MBC플러스X지니뮤직 어워즈(MGA)'에서 'We don’t talk anymore' 컬래버레이션 무대를 펼쳤다.

찰리 푸스는 당시 정국과 함께 찍은 추억이 담긴 사진들을 SNS를 통해 꾸준히 게재해 오며 그리움을 내심 드러냈고 돈독한 우정을 보여줬다.

한편, 정국은 2017년 'We don’t talk anymore' 커버 외 2015년 찰리 푸스, 위즈 칼리파의 'see you again' 을 커버한 영상을 방탄소년단 공식 계정에 공개하기도 했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