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둘째 임신' 양미라, 첫째 子의 '깔끔한' 내리사랑에 '폭소'…"지저분한 게 있구나" [TEN★]


사진=양미라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양미라 인스타그램 캡처
배우 겸 사업가 양미라가 아들과 즐거운 모습을 공유했다.

양미라는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우리 서호. 참 깔끔한 아이구나. #멀카락 #22주"라고 글을 올렸다. 함께 게시한 영상에는 양미라와 양미라 아들 서호 군이 등장한다. 침대에 누운 양미라가 임신으로 볼록한 배를 가리키며 "썸머(태명)한테 뽀뽀"라고 말하자 서호 군은 양미라의 배에 뽀뽀한다. 양미라가 "오구 예뻐, 고마워. 썸머 좋아한다. 썸머 뽀뽀, 사랑해"라며 한 번 더 애정 표현을 부탁하자 서호 군은 "멀카락(머리카락)"이라며 테이프 클리너로 배를 문지른다. 양미라는 "지저분한 게 있구나"라며 웃음을 터트린다. 사랑스러운 모자의 모습이 훈훈함을 자아낸다.

양미라는 2살 연상의 사업가와 2018년 결혼해, 2020년 6월 아들 서호 군을 낳았다. 현재 둘째 임신 중이며 올 여름 출산 예정이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