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창민 인스타그램
이창민 인스타그램


그룹 2AM 출신 가수 이창민이 창작의 고통을 토로했다.

이창민은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글로 근황을 전했다. 그는 "여기저기 잘 사냐는 질문이 많습니다. 요즘엔 프로듀서 모드로 바쁘게 지내고 있습니다. 창작이라는 게 쓰려고 마음 먹는다고 매번 곡이 나오진 않지만 '한 줄만 나와라 제발'이라는 마음으로 머리 싸매고 오늘도 컴퓨터 앞에 앉아 봅니다"라고 했다.

이와 함께 공개한 사진에서 이창민은 수염을 길러 이전과 달라진 모습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또한 이창민은 "'창민이는 아이돌' 유튜브는 4월 1일부로 다시 오픈하려고 제작진분들과 미팅도 하고 있습니다. 많은 응원 부탁드려요. 부디 오미크론 조심들 하시고 즐거운 주말 보내십시오"라고 덧붙였다.

2PM은 지난달 12일과 13일 단독 콘서트를 개최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확산세로 취소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