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동주, '골때녀'에 진심인 그녀...발톱 아마 빠질듯[TEN★]


외국변호사 겸 방송인 서동주가 안타까운 일상을 전했다.

서동주는 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연습 끝나고 보니 피가 나네. 아마 빠질 듯?”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서동주는 축구 연습을 마친 뒤 부상을 입은 발을 공개했다.

한편, 서동주는 SBS ‘골 때리는 그녀들’ 등에 출연 중이다.

사진=서동주 SNS

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