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최준희 인스타그램
사진=최준희 인스타그램


故 최진실의 딸 최준희가 남자친구와 알콩달콩 데이트를 즐겼다.

최준희는 2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빠야 햇빛 좀 가려도"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최준희와 남자친구가 서로를 바라보고 있는 모습이다.

최준희는 눈이 부셔 얼굴을 찡그리고 있는 모습이다. 최준희의 남자친구는 사랑스러운 듯 쳐다보고 있다.

한편 최준희는 최근 한 출판사와 계약, 작가로 데뷔를 앞두고 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